본문으로 바로가기
55096641 1082019091955096641 06 0601001 6.0.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68885788000 1568886403000 popular

양준혁 "내일(20일), 고소장 접수…위풍당당한 모습으로 대응할 것" [전문]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전 야구선수 양준혁이 자신을 둘러싼 폭로에 분개한 가운데, 고소장을 접수하겠다고 예고했다.

19일 양준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소장 사진을 게재하면서 "내일(20일) 오전 11시, 용인 서부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한다 "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사태는 양준혁이라는 한 사람의 과거와 현재와 미래에 대한 폭력"이라며 "이러한 사이버 상에서의 폭력의 상처는 본인이 사는 날 동안 그리고 죽음 뒤에도 따라다니는 무서운 기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러한 기록의 상처에 대해 저희는 위풍당당 양준혁이라 불리웠던 모습으로 대응하겠다"라며 성 스캔들을 폭로했던 누리꾼에 대해 법적인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지난 18일, 한 누리꾼은 SNS 계정을 통해 양준혁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이 누리꾼은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며 "첫 만남에 구강성교 강요부터"라는 글을 게재했다.

또한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 잘 봐요"라고 예고의 글을 남기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계정과 글은 삭제된 상황이지만 이 글은 온라인 상으로 퍼져나갔다. 이에 양준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양준혁과 해당 글쓴이는 교제를 하던 중 자연스럽게 이별했다. 양준혁은 "유명인이라는 이유로, 남자라는 이유로 공격받고 있다"고 법적인 대응을 예고했다.

이 가운데, 오늘(19일) 양준혁의 법률대리인 청백 공동법률사무소의 박성빈, 전원진 변호사 역시 공식보도자료를 통해 법적인 대응을 알렸다.

법률대리인은 해당 게시글과 사진에 대해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즉 명백한 허위의 글임을 분명히 밝힌다"라며 "사진 역시 양준혁씨가 곤히 자는 과정에서 본인의 허락 없이 그 여성분이 촬영한 것이고, 이를 마음대로 올린 것"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이 자연스러운 이별을 했음을 알린 법률대리인은 글쓴이가 양준혁을 협박한 정황이 있다고 짚으며 "그 여성분의 악의적인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뒷받침하는 정황증거가 확보되었고, 이는 추후 진행될 형사 절차에서 제출될 것입니다. 또한 그 증거에서 양준혁씨에게 두려움을 느끼게끔 하기 위하여 양준혁씨를 협박한 정황도 발견되었으며, 저희는 이 역시 문제 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하 양준혁 인스타그램 전문.

내일 오전 11시
용인서부경찰서에 고소장접수 합니다.

이번 사태는 양준혁이라는 한 사람의 과거와 현재와 미래에 대한 폭력입니다.

이러한 사이버상에서의 폭력의 상처는 본인이 사는 날 동안 그리고 죽음뒤에도 따라다니는 무서운 기록이 될 것 입니다. 이러한 기록의 상처에 대해 저희는 위풍당당 양준혁이라 불리웠던 모습으로 대응하겠습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