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96322 0292019091955096322 05 0507002 6.0.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68885100000 1568885139000

'김재환 쐐기포' 두산, DH 1차전 승리...SK는 3연패 [현장 리뷰]

글자크기
OSEN

[OSEN=인천, 곽영래 기자]4회초 1사 3루 두산 정수빈이 허경민의 내야 땅볼때 런다운에 걸려 아웃당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인천, 한용섭 기자] 두산이 SK와 더블헤더 1차전을 잡았다.

두산은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6-4로 승리했다. 선발 후랭코프가 5이닝 3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오재일이 2안타 2타점, 박세혁이 3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김재환은 솔로 홈런을 쏘아올렸다.

두산은 2회 1사 후 박세혁이 1루수 앞 내야 안타로 출루했다. 1루수가 잡아 투수에게 토스했는데, 투수 문승원이 이를 놓쳤다. 김인태의 우전 안타로 1사 1,3루가 됐고 류지혁이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았다.

SK는 2회말 곧바로 로맥이 두산 선발 후랭코프 상대로 좌측 펜스를 넘어가는 솔로 홈런(25호)으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두산은 3회 만루 찬스에서 달아났다. 1사 후 허경민이 좌전 안타로 출루했고, 2사 후 페르난데스의 사구와 김재환의 볼넷으로 만루 찬스를 만들었다. 오재일이 유격수 키를 넘기는 좌전 적시타로 3-1을 만들었다. 이어 박세혁이 우전 적시타로 4-1로 달아났다.

SK는 4회 무사 1,2루에서 정의윤이 투수 땅볼 때 3피트 라인 위반을 범해 주자들이 1,2루로 돌아났다. 염경엽 SK 감독이 나와 항의를 하고, 비디오판독을 신청했지만 원심 그래도 인정됐다. 1사 1,2루에서 로맥의 우전 안타로 2-4로 따라갔고, 2사 후 나주환의 중전 적시타로 3-4 한 점차로 추격했다. 2사 만루에서 대타 이재원을 기용했는데, 삼진으로 이닝이 끝났다.

두산은 5회 4번타자 김재환이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솔로 홈런으로 5-3으로 다시 달아났다. 46일 만에 터진 홈런포였다.

SK는 5회말 선두타자 노수광이 우선상 2루타로 출루했으나, 후속 타자들이 범타에 그치면서 득점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SK는 7회 1사 후 이재원과 노수광의 연속 안타로 1,3루를 만들었다. 고종욱의 투수 앞 느린 땅볼로 4-5 한 점 차로 따라 붙었다.

두산은 9회 페르난데스와 오재일의 안타로 2사 1,2루를 만들었고, 박세혁이 유격수 다이빙캐치를 뚫고 나가는 좌전 적시타로 6-4를 만들었다.

SK는 9회말 2사 후 이재원, 노수광이 연속 안타를 출루했다. 김강민이 마지막 아웃카운트로 물러났다. /orang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