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94052 0092019091955094052 03 0304001 6.0.13-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삼성-LG TV전쟁, '8K 시장' 놓고 한판 승부..."양보·타협 쉽지 않아"(종합)

글자크기

美협회 인증 기준 제시에 논란 가중...외신들도 비중있게 보도

8K TV 시장 본격 성장궤도 들어서며 '예고됐던 수순' 분석도

"누구 주장이 설득력있나...글로벌 소비자 선택에 직접 영향"

뉴시스

【인천공항=뉴시스】배훈식 기자 = 8K TV에 대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기술력 공방이 시작된 1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에 삼성 QLED 8K TV와 LG OLED TV가 설치돼 있다. 2019.09.17.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종민 고은결 기자 = 세계 TV 시장을 선도하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화질 전쟁' 확전일로를 걷고 있다. LG전자의 공세에 반격을 보이지 않던 삼성전자가 적극 반박에 나서면서 이들의 공방은 지속되고 있다.

8K TV 시장의 성장세가 본격화한 가운데 양사간 신경전이 커지다보니 이젠 외신 등 해외에서도 관심을 갖고 지켜보면서 문제가 커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실제 이들 글로벌 가전기업 간 기술력 공방에 대해 해외 관련 협회와 주요 외신, 거래처들도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는 8K 디스플레이 인증 기준에 대해 '디스플레이는 1×1 그릴패턴 기준 최소 50%의 CM(화질선명도)값을 만족해야 한다'고 밝혔다. CTA는 최대 가전전시회 CES의 주최기관으로, 다양한 전자제품 최신기술 관련 인증 기준을 제시해 왔다.

현재 삼성전자 8K QLED TV CTA의 '8K' 인증을 받을만한 CM값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작지 않다. 다소 거칠게 보였던 LG측의 연속된 공세엔 이 같은 배경이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외신에서도 이 같은 삼성, LG 간 8K 경쟁을 비중있게 다뤄왔다.

포브스는 최근 기사를 통해 지난 베를린 IFA에서 보인 LG전자의 행보에 대해 "놀랍도록 대중적이고 공격적인 움직임으로,주요 경쟁사인 삼성에 의해 팔리고 있는 8K TV가 실제로는 8K TV가 아니라는 것을 암시하는 데 주요 부분을 할애했다"고 평가했다.

IT전문 매체 테크레이더는 앞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8K 기술 표준 규격에 대한 논쟁을 비중있게 다뤘다. 테크레이더 측은 "제조업체들이 규격 품질 기준을 추구하고 있어 (8K TV가) 성능을 발휘하지 못하는 TV로 끝나지 않게 되어 안심이 된다"면서 "당연히 서로 다른 제조사들은 자신들의 표준이 확정적이라고 주장하겠지만, 그것이 소비자들에게 더 높은 품질의 TV를 제공할 것이란 점을 의미한다면, 그들은 논쟁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LG전자의 선공

삼성전자와 LG전자의 '8K TV 화질' 전쟁은 LG전자가 포문을 열면서 시작됐다.

LG전자는 이달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IFA)에서 삼성전자의 8K TV에 대해 "가짜 8K"라며 강도 높게 공격했다. LG전자는 또 자사TV와 삼성전자 TV를 나란히 전시하며 상대적 우위를 과시하려 했다. 또 삼성 8K TV 제품을 깎아내리는 광고를 최근 내놓았고, 지난 17일 국내에서 추가 언론 설명회를 열며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뉴시스

【베를린(독일)=뉴시스】 독일 베를린에서 9월 11일까지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2019' 에서삼성전자 QLED 8K 55형이 영국 유명 전문 리뷰매체 '테크레이더(Tech Radar)'가 선정한'IFA 2019 최고 TV'에 선정됐다. 사진 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의 이 같은 공세는 '포기할 수 없는' 8K TV' 시장의 주도권을 잡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글로벌 TV 제조사들 사이에선 영상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8K 시장이 시기상조라는 분위기가 있었지만 삼성전자가 8K TV 저변확대를 주도하면서 상황이 급변하고 있다는 점도 한몫했다. 또 삼성전자가 8K협회를 만들어 ▲디스플레이 샤양 ▲8K 신호 입력 ▲입력단자 규격 ▲미디어 포맷 등의 기준을 정해 인증제 시행을 준비 중이었다는 점도 LG전자 입장에서는 다급함을 느끼게 충분했다.

이런 가운데 LG전자 입장에선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의 'CM(화질선명도)' 값으로 평가한 8K 디스플레이 인증 기준이 사실상 LG전자의 손을 들어줄 것이란 점을 알고 있었기에 강공에 나섰던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삼성전자의 반격

이에 삼성전자는 적극 반격하고 나섰다. '삼성 QLED 8K TV'에 대해 해상도 기준 8K가 아니라는 경쟁사의 공세를 더 이상 두고볼 수 없다는 것이다.

글로벌 TV 시장에서 중국 업체의 추격이 빨라지는 가운데, 프리미엄 제품인 8K 시장에서 점유율 우위를 이어가며 '세계 1위' 자리를 지키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매출 기준으로 31.5%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를 유지했다. 글로벌 TV 시장의 성장세가 둔화한 가운데,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시장에서 굳건한 위상을 지켜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올해 상반기 누계 기준으로 QLED TV는 212만대, OLED TV는 122만대가 각각 판매됐다.

올해부터 8K TV 시장이 본격 성장궤도에 들어서면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전면전도 예고됐던 수순이란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지난 10년 간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발광다이오드(LED) TV와 3D TV 방식, RGBW(적록청백) 방식 OLED TV의 4K 논란에 대한 공방을 펼치면서 'TV 전쟁'을 벌여왔다.

IHS마킷에 따르면 글로벌 8K TV 시장은 지난해 1만8600대에서 올해 21만5000대, 2020년 85만3900대, 2023년에는 3374만9900대 수준까지 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는 QLED 8K TV의 '화질선명도(CM)'가 낮아 8K 해상도에 미달한다는 LG전자의 주장에 "화질선명도는 화질의 척도로 사용되지 않는다"고 반박하고 있다.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는 해상도를 판단하는 측정 기준으로 '화질선명도' 값을 정의하고, '화질 선명도' 50% 이상을 해상도 충족 조건으로 명시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LG전자가 미국 덴버에서 열린 영상가전 전시회'CEDIA 엑스포 2019' 전시회에서 관람객들이 '리얼 8K'를 구현한 75인치 나노셀 TV의화질을 감상하고 있다. 2019.09.15.(사진=LG전자 제공)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ICDM은 표준을 제시하는 역할을 할 뿐 인증기관은 아니며 ▲어떤 화질평가기관도 화질의 척도로 화질해상도를 사용하지 않고 ▲광학적인 요소와 화질 처리 기술 등 시스템적인 부분이 최적으로 조합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우선 1927년에 발표된 개념인 화질선명도는 화소수를 세기 어려운 디스플레이나 흑백 TV의 해상도 평가를 위해 사용됐으며, TV 평가 단체나 전문 매거진 등에서는 화질 평가 요소로 사용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또한 LG전자는 기존의 화질 평가 기준을 8K에도 적용해야 한다고 본 반면, 삼성전자는 8K TV에서는 더욱 종합적인 요소로 평가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이 때문에 삼성 QLED 8K TV가 시야각을 개선하는 대신 화질선명도가 낮아졌을 것이란 경쟁사의 추측에 대해서도 '어불성설'이라고 일축했다.

지난 17일 열린 8K 화질 기술설명회에서 용석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상무는 "화질해상도를 희생해 시야각을 올렸을 것이란 추측은 맞지 않다"면서 8K TV는 다양한 요소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화질을 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시장에서 같은 한국 기업 간 비방이 벌어진 현 상황에 대해서도 안타깝다는 입장이다. 당시 설명회에서 조성혁 삼성전자 전략마케팅팀 상무는 "유수의 한국업체 두 곳이 서로 비방하며 점유율 경쟁을 하는 것 자체가 안타깝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과 LG는 국내뿐 아니라 세계 TV 시장에서도 1위를 놓고 경쟁하는 회사이기 때문에 어떤 업체의 주장이 더욱 설득력을 갖느냐에 따라 글로벌 소비자들의 선택에 직접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삼성전자와 LG전자의 8K 기술 신경전은 어느 한 곳이 양보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며, 타협도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jmkim@newsis.com, keg@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