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90916 0012019091955090916 04 0402003 6.0.13-RELEASE 1 경향신문 0

일본의 씁쓸한 자기 위안···"한국인 줄어도 중국·동남아 관광객 늘었다"

글자크기


경향신문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도쿄|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8월 일본을 찾은 한국인 여행자 수가 지난해 같은 달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가운데 일본 정부가 “전체 외국인 관광객 수는 늘었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9일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관광객)은 대폭 줄어들었지만, 전년 대비 중국이 16%, 구미·동남아시아는 13%로 대폭 늘었다. 1월부터 8월까지 총 관광객수를 봐도 3.9% 늘어난 수치”라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이어 “내년 봄에는 도쿄 하네다, 나리타 공항의 출발·도착편이 각각 4만차례 늘고, 오키나와 나하공항도 제2활주로 개장으로 출발·도착편이 8만차례로 늘어난다”며 “단순계산으로 외국인 여행자가 연간 약 600만명 증가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외국어로 적힌 간판이나 안내방송을 충실하게 마련하는 등 외국인 관광객에게 있어 매력적인 환경 정비를 착실히 만들어나가겠다”는 대책을 내놨다. 일본 정부는 올해 외국인 관광객 3000만명 유치를,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열리는 2020년에는 4000만명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스가 장관은 관광업계가 한국인 감소로 타격을 입은 데 대해 “정부는 보다 폭넓은 국가로부터 관광객이 오도록 적극적인 캠페인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과의 관계 개선을 통한 문제 해결은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지난 18일 일본정부관광국(JNTO)은 지난 8월 일본은 찾은 한국인의 관광객이 작년 같은 시기보다 48% 감소한 30만8700명이라고 발표했다. 일본 주요 언론들은 해당 소식을 일제히 1면 머리기사로 보도하고 지방 관광업계의 피해가 현실화됐다고 우려를 전했다.

[관련뉴스]'일본 여행 자제' 직격···일본, 8월 한국인 관광객 '반토막'

최민지 기자 ming@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