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86100 0512019091955086100 03 0309001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하루밖에 안 지났는데"…파주·연천 돼지고기 전국 판매 허용

글자크기

이동중지명령 해제…지역내 도축 고기 외부 반출 허용

냉동 상태선 바이러스 생존, 추가 확산 우려 제기

뉴스1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대책의 일환으로 19일 오전 제주시 건입동 제주항 제6부두에서 차량 소독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2019.9.19/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스1) 박기락 기자 =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이후 전국에 내려진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해제하고 발생 지역인 파주와 연천 양돈농가 돼지고기의 다른 시도 반출을 허용하기로 했다.

당국은 도축장을 거친 돼지고기의 경우 감염 및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낮다는 판단이지만 ASF 예방을 위해 해외 불법 축산물과 축산 가공품 등의 국경 검역을 강화해 온 점을 고려할 때 모호한 방역 기준으로 확산 여지를 남기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9일 오전 6시30분부터 돼지농가에 대한 일시이동중지 명령(Stand still)을 해제했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파주 농가에서 ASF가 발생한 이후 사흘만에 축산 관련 시설에 차량과 사람이 드나들 수 있게 된 것이다.

정부는 이동중지 명령 해제와 별개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파주, 연천 등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한 6개시군의 살아있는 돼지 반출을 제한했다. 하지만 이들 지역에서 도축장을 거친 돼지고기에 대한 다른 시도로의 반출은 허용했다.

정부는 중점관리지역을 지정한 이후 해당 지역 돼지농가는 김포, 포천, 연천, 철원 등 4개소에 별도로 지정된 도축장에서만 돼지를 도축할 수 있도록 했다.

당국은 사전 예찰을 통한 1차 선별과 도축 이후 육안 검사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걸린 돼지를 걸러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ASF에 감염된 돼지가 고열 등의 외상을 보이고 비장 등이 비정상적으로 커지는 점을 고려했을 때 충분히 선별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문제는 외부로 증상이 드러나지 않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잠복기가 최대 21일에 달해 이미 바이러스에 감염된 돼지고기가 외부로 반출될 수 있다는 점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는 80℃에서 30분간 가열하면 대부분 사라지지만 냉동상태에서 3년간 생존했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로 높은 생명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냉동 유통 돼지고기는 물론, 가공된 돈육 제품에도 바이러스가 남아 있을 수 있어 정부는 해외에서 들어오는 불법 축산물 검역을 강화하는 등 예방적 조치에 힘써왔다.

또 하루 차이로 잇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파주 양돈농가와 연천농가의 최초 바이러스 유입경로와 두 농가간 상관관계도 규명하지 못한 상태에서, 이들 지역의 돼지고기 반출을 허용한 것 역시 시기상조라는 비판도 나온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중점관리지역 내에서 생산된 돼지고기는 도축장에서 공수위의 확인을 받아야만 반출이 가능하다"며 "전수 조사를 통해 감염 여부를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kirocker@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