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83530 0522019091955083530 01 0103001 6.0.14-RELEASE 52 뉴스핌 0 related

펄펄 끓는 바른미래당...오신환 "더 이상 손학규와 함께 하기 어렵다"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바른미래당 퇴진파는 전날 당 윤리위원회의 하태경 최고위원 직무정지 6개월 징계에 반발, 19일 손학규 대표를 향해 “1인 독재”, “쿠데타” 등 십자포화를 퍼부으며 사퇴를 촉구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윤리위원회 결정은 손 대표가 윤리위를 동원해 반대파를 제거한 치졸하고 비열한 작태를 되풀이한 것에 불과하다"며 “당을 손학규 사당으로 타락시키겠다는 것인데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운데), 오신환 원내대표(오른쪽), 하태경 최고위원(왼쪽)이 지난 5월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05.17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이어 “윤리위를 동원해 당을 난장판으로 만드는 치졸한 작태가 아니면 당권을 유지할 방법 자체가 없는 무능하고 무기력한 당대표라는 것을 손 대표 스스로 입증한 것 그 이상, 이하도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최고위원 과반수 요구로 불신임한 윤리위원장의 징계는 원칙적으로 효력이 없다”고 주장했다.

오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이 지경이 된 이상 바른미래당은 손 대표와 함께 하기 어려워졌다는 판단”이라며 “가만히 앉아서 죽는 길을 갈 것인지, 아니면 손 대표를 빼고 새로운 길을 모색할 것인지 모든 당원들이 결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상욱 의원은 “어제 자유한국당과 함께 조국 퇴진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면서 자괴스러움에 고통스러웠다”면서 “그토록 퇴진을 바라는 조국과 손학규 대표가 무엇이 다른가 하는 생각이 저를 짓눌렀다. 무능하고 구차함으로 이미 리더십을 상실한 식물 대표가 손학규”라고 했다.

지 의원은 이어 “뻔뻔하고 가증스럽게 국민을 능멸하고 위선을 행하는 조국과 뭐가 다른가”라며 “오히려 더 뻔뻔하게 주말마다 광화문에 나가 몇 명 되지도 않는 당원을 데려가 조국 퇴진을 외치는 그 분은 왜 이 당에 남아 대표직에 연연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지 의원은 그러면서 “마치 예전에 있던 용팔이 각목부대 동원 전당대회를 연상케 한다”며 “한 손에는 노욕, 한 손에는 당헌·당규가 아닌 각목을 들고 당을 파괴하고 있다. 둘 다 내려놓고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용현 의원도 “추석이라는 시간을 국민들은 기억하고 있는데 당원과 국민의 기대를 완전히 저버렸다”며 “하 최고위원의 징계 합법 여부를 떠나 바른미래당에 기대를 건 국민에게 보여지는 첫 번째 모습이 하태경 징계였어야만 했는지 반성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지난 5월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05.17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혜훈 의원은 손 대표를 ‘1인 독재’라고 칭하며 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 유신헌법보다 더욱 부당하다고 했다. 이 의원은 “손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할 자격이 없다”며 “1인 독재 체제 구축을 위해 불법과 부당한 정치보복을 자행했다. 박 전 대통령이 독재 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유신헌법을 행한 것보다 더욱 부당한 일”이라고 비난했다.

이 의원은 이어 “부당하게 무리수를 두는 이유는 명백하다. 자신에게 조금이라도 불편한 반대파를 아무리 불법, 부당한 일이라도 갖은 수를 동원해 제거하려는 손 대표야말로 문 대통령을 비난할 자격이 하나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동섭 의원은 “민주주의는 폭력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 말로 하는 것이 정치다. 당신이 했던 약속은 지켜야 한다”면서 “만약 윤리위 결정을 취소하지 않고, 또 추석 지지율이 10%에 못 미칠 경우 사퇴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손 대표를) 끌어내리는 선택을 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강조했다.

윤리위 징계 당사자인 하태경 의원은 “국민은 조국을 잡으라는데 손 대표는 하태경 잡는 데에 혈안”이라면서 “손 대표는 조국을 끌어내려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기보다 하태경을 숙청해 당을 독재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어 “손 대표가 추천한 4명의 윤리위원이 다른 위원의 반대에도 막무가내로 결정했다”며 “윤리위 징계는 당헌·당규를 위반한 불법이며 명백한 쿠데타다. 추석 당 지지율 10% 안되면 사퇴하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뒤집기 위해 벌인 자작 쿠데타”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또 “중국에서 대약진 운동이 실패하자 홍위병을 동원해 문화대혁명을 일으킨 모택동 수법과 그대로”라며 “4번의 공개 사과에도 징계를 강행한 것은 당내 반대 세력을 숙청해 권력을 독차지해 당을 팔아먹으려는 정치공작이다. 낡은 구태정치에 절대 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q2kim@newspim.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