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80199 0512019091955080199 04 0403001 6.0.14-RELEASE 51 뉴스1 0

트뤼도, 알고보니 인종차별?…18년 전 '흑인분장' 논란

글자크기

학교 파티에서 아랍복장에 갈색 분칠하고 참석

트뤼도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깊이 후회"

뉴스1

2001년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얼굴과 목, 손 등에 진한 갈색 분칠을 하고 아랍인으로 분장한 사진이 공개됐다. <미국 타임지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18년 전 한 파티에서 인종차별적인 아랍인 분장을 한 사진이 공개됐다. 그동안 내각 절반을 여성으로 임명하는 등 차별 철폐와 진보적 가치를 지지해 왔던 행보로 만들어진 이미지에 적잖은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18일(현지시간) 타임은 트뤼도 총리가 지난 2001년 '웨스트포인트그레이아카데미'라는 한 사립학교 교사로 근무했을 당시 파티에 참석했던 사진을 입수해 공개했다.

이 사진에서 당시 29세였던 트뤼도 총리는 얼굴과 목, 손 등을 모두 진한 갈색으로 분장하고 아랍인 복장을 한 채로 카메라를 바라보며 웃고 있다.

이 파티의 테마가 '아라비안나이트'라고 알려졌지만 파티에 참석했던 사람들 중 이런 분장을 한 사람은 트뤼도 총리뿐이었다고 알려졌다. 미국 등에선 다른 인종처럼 얼굴을 까맣게 또는 갈색으로 분칠하는 것을 인종차별 행위로 여긴다.

캐나다 집권당인 자유당의 지타 아스트라바스 공보관은 사진 속 인물이 트뤼도 총리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아스트라바스 공보관은 "트뤼도 총리가 밴쿠버에서 교사로 일할 때 찍은 사진으로, 당시 복장 테마가 '아라비안나이트'였다"며 "트뤼도 총리는 알라딘에 나온 캐릭터로 분장해 친구 및 동료들과 파티에 참석했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사진이 공개된 후 "그런 분장을 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과거 행위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이어 "더 깊이 깨달았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또 '그 사진이 인종차별적이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당시에는 그게 인종차별이라고 생각하지 못했지만 지금은 우리 모두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트뤼도 총리는 고등학교 재학 시절에도 아프리카계 미국인 가수 해리 벨라폰테가 부른 유명한 자메이카 민족가요 '데이오'(Day-O)를 공연하면서 '흑인 분장'을 했었다며 "그런 행동을 한 것을 깊이 후회한다"고 말했다.

이 스캔들은 지난 11일부터 재선운동을 시작한 트뤼도 총리에게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지난 4년 집권 기간 자유당은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를 옹호하며 진보적 가치를 내세우는 데 공을 들였다. 현재 트뤼도 내각 35명 중 적어도 7명이 인종적 소수집단 출신이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트뤼도 총리는 라이벌인 앤드류 쉬어 보수당 대표와 지지율에서 근소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캐나다 연방선거 투표는 오는 10월21일 진행된다.
hypar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