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80072 1072019091955080072 06 0602001 6.0.13-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related

'동백꽃'vs'구해령'vs'부티크' 대전, 공효진-강하늘 먼저 웃었다[이슈S]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수목극 대전'에서 공효진-강하늘이 먼저 웃었다.

1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은 6.3%-7.4%의 전국 시청률을 기록하며 첫 방송과 동시에 수목극 1위에 올랐다.

KBS와 SBS가 새롭게 선보이는 '동백꽃 필 무렵', '시크릿 부티크'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MBC '신입사관 구해령'은 수목극 왕좌를 두고 경쟁을 펼쳤다. '지키느냐 빼앗느냐'의 싸움의 첫 승자는 '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강하늘이 전면에 나선 '동백꽃 필 무렵'은 첫 방송과 동시에 수목극 시청률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같은 여자와 '사랑하면 다 돼'라고 외치는 촌스럽지만 섹시한 남자의 생활밀착형 치정 로맨스다. '공블리' 공효진이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작품이자, '미담 자판기' 강하늘의 전역 후 첫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았다. 여기에 '쌈마이웨이', '백희가 돌아왔다' 등으로 공감 로맨스를 선보여온 임상춘 작가의 신작으로 일찌감치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였다.

드라마는 시청자들에게 기대만큼 높은 재미를 선사했다는 평가다. 물오른 공효진의 연기와 전역 후에도 녹슬지 않은 강하늘의 매력이 잘 어우러져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하게 만들었다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중이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4.0%-6.0%로 2위 자리를 지켰다. 첫 방송한 '시크릿 부티크'는 3.8%-4.6%를 기록하며 최하위에 머물렀다.

'동백꽃 필 무렵'이 1위로 출발했지만, 반전의 여지는 충분하다. 결말을 향해 치닫고 있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배우들의 연기가 더욱 물올랐다는 평가를 받고 있고, '시크릿 부티크'는 주연 김선아가 히트시킨 전작 '품위있는 그녀'를 연상시키는 재미와 레이디스 느와르라는 독특한 장르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첫 격돌인 만큼 누구든 시청률 순위를 뒤집을 수 있다.

첫 수목극 대전에서는 공효진-강하늘이 먼저 웃었다. 과연 이어지는 수목극 대결에서 누가 왕좌 굳히기에 나설지 관심이 집중된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