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78838 0512019091955078838 02 0213003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화성살인 50대 용의자 범행 부인…경찰 "역사적 진실 밝혀낼 것"

글자크기
뉴스1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반기수 화성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장(경기남부청 2부장)이 사건 개요를 설명하던 중 눈을 감고 있다. 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알려진 화성 연쇄살인 사건은 1986년부터 1991년까지 경기도 화성지역에서 발생한 연쇄살인 사건으로 경찰은 수감자인 A씨를 용의자로 특정했다고 밝히고, 전담반을 꾸려 용의자를 상대로 본격 수사에 돌입했다. 2019.9.19/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뉴스1) 이윤희 기자,유재규 기자 = 화성연쇄살인범 용의자로 지목된 50대 남성이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용주 경기남부경찰청장은 19일 수사진행 브리핑에서 "DNA 결과 이후 대상자를 상대로 수사를 진행했지만,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 청장은 "화성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수사는 아직 초기 단계로 자세한 수사진행 상황에 대해서 밝혀줄 수 없다"면서 "언론에 보도되면서 매우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배 청장은 "용의자로 특정된 인물이 이모씨고, 50대이고, 지금 현재 교도소에 수감된 상태"라며 "하지만 아직 정식 조사도 안된 상태이다. 수사 초기 단계인 만큼 양해를 바란다"고 했다.

이어 "DNA가 나왔다고 해서 (사건을) 종결하기 어렵다. (방대한 수사) 자료를 분석해서 충분히 진범을 가려내겠다"고 덧붙였다.

배 청장은 "반드시 역사적 진실을 밝혀내겠다"며 "매주 목요일 정기적 브리핑을 열어 수사진행 상황을 발표하겠다"고 강조했다.
lyh@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