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78666 1072019091955078666 06 0602001 6.0.14-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related

억울한 '양신'…양준혁, 스캔들에 법적대응 예고…방송사들은 '대략난감'[종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양신' 프로야구 선수 출신 방송인 양준혁이 자신을 둘러싼 성스캔들에 억울함을 호소, 법적대응까지 예고했다.

18일 익명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양준혁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사진과 함께 "방송에서 보는 모습. 팬서비스 하는 모습. 어수룩해 보이는 이미지의 이면, 숨겨진 저 사람의 본성"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 글쓴이는 "첫 만남에 구강성교 강요부터 당신이 몇 년 전 임XX 선수랑 다를 게 없잖아. 뭐를 잘못한 건지 감이 안 온다며.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 잘 봐라"고 주장해 '양준혁 성스캔들'을 촉발시켰다.

이에 대해 양준혁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현재 인터넷상으로 저의 잠자는 사진과 글이 게재되면서 여러 시민들로 하여금 굉장한 오해를 불러 일으킬만한 내용으로 포장되어 퍼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유포사항과 관련하여 변호사를 통하여 법적인 절차로 해결을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준혁은 "저는 유명인이기 전에 한 사람으로서 늦은 나이이기에 좋은 만남을 가지려 했고, 그러한 과정에서 상대방을 만났으나 애초의 느낌과 다르게 만날수록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됐고, 자연스럽게 멀어지게 됐다. 그러한 과정은 이 땅 위에 사는 누구라도 자연스럽게 벌어질 수 있는 과정"이었다고 이 여성과의 관계를 설명했다.

이어 양준혁은 "이번에 유포된 사진과 글은 '미투'라는 프레임 속에 저를 가두고 굉장히 악한 남자의 그것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가 다분히 보이입니다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그와 저 사이에는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자연스러운 만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으며, 시간이 흐르면서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생각에 이별을 택한 것인데 이 과정에서 악의적인 감정을 품고 진실을 호도하는 글을 올린 상대방은 도대체 무엇을 택하려 하는 것인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상대 여성의 주장이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양준혁 성스캔들'에 뜨거운 관심은 계속되고 있다. 관련 키워드들이 국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는가 하면, 양준혁 소속사인 JH스포테인먼트 홈페이지는 마비되기도 했다. 이러한 관심이 부담스러웠던 것일까. "계속 업데이트 해드릴게 잘 봐라"고 주장했던 상대 여성은 해당 게시물 삭제, 계정도 비공개로 전환했다.

양준혁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프로야구 해설가로 활동하고 있는 그가 프로야구 시즌 중 '때아닌' 성스캔들에 휘말린 셈. 이에 대해 MBC 스포츠 플러스는 특별한 입장은 없다고 밝혔다. 또한 그가 출연 중인 JTBC '뭉쳐야 찬다' 측은 "양준혁의 개인사라서 관련 내용에 답해줄 수 없다. 추이를 지켜볼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입장을 전했다.

양준혁이 상대 여성에 법적 대응이라는 '정면 승부'를 선택한 가운데,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이번 논란을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일부 누리꾼들은 두 사람간 이성 관계는 지극히 사생활적인 부분이라며 해당 논란이 커지는 것에 아쉬움을 나타내는 한편, 대다수 누리꾼들은 이 여성이 자고 있는 양준혁의 모습을 뜬금없이 찍은게 의아하다면서, '사진 찍는 의도'에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면서 양준혁의 주장에 힘을 가하고 있다. 특히 양준혁 팬들은 이번 성스캔들로 그의 커리어에 누가 되고 있다며, 억울함을 함께 호소하기도.

양준혁은 법적 대응을 통해 이번 '성스캔들'에 결백할 수 있을지, '양신'이 자신의 트레이드마크 '만세 타법'처럼 마지막에 '만세'를 부를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