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77689 1082019091955077689 06 0601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달리는 조사관' 무표정한 이요원, 묵직한 사이다 여주의 탄생 [첫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사건을 따라가는 재미가 쏠쏠하다. '달리는 조사관'이 배우들의 명품 연기와 인권을 다룬 흥미로운 소재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18일 첫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은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그 누구도 도와주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 사람 공감 통쾌극.

이날 방송에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 한윤서(이요원 분)는 유력 대선후보로 꼽힌 최종복 시장의 여비서 성추행 사건을 맡았다. 최 시장은 성추행 의혹이 정치 공세라고 주장했고, 사람들은 꽃뱀과 이혼녀라는 단어를 들먹이며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했다. 한윤서는 시장의 운전기사를 만나 비밀유지각서를 약속하며 설득했고 과거 뺑소니 사건을 통해 블랙박스를 입수해 시장의 파렴치한 행동을 세상에 알렸다.

모든 범죄자를 유죄추정의 법칙에 따라 대하던 배홍태(최귀화) 검사는 비인권 검사로 소문나며 국가인권증진위원회로 강제 파견됐다. 배홍태와 한윤서의 첫 사건은 대기업 노조 조합원의 성추행 사건이었다. 진정인인 조합원 소지혜는 동료 강윤오(권해성)의 장례식장에서 간부 이은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고, 이은율은 강하게 부정했다.

소지혜는 노조가 자신의 말을 들어주지 않았고, 경찰은 믿을 수 없어 인권증진위원회를 찾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소지혜는 조사과정에서 2차 가해를 받았다고 언론에 제보하며 사건이 커졌고, 설상가상 조사과장 김현석(장현성) 친형이 대기업 간부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외압설까지 휘말렸다.

양측 모두 언론을 이용하고 있는 상황. 인권증진위원회 사람들은 사건이 잠잠해지기보다 커지길 바라는 두 사람에 주목하며 사건을 기각하려고 할 때 소지혜가 증거를 가지고 등장했다. 소지혜가 가져온 증거는 무엇인지, 두 사람을 둘러싼 진실에 관심이 모아졌다.

첫 회에서는 한윤서가 시장 성추행 사건으로 인해 에이스 조사관으로 거듭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요원은 철저히 사실만을 가지고 조사하는 원칙주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호평을 얻었다. 특히 감정에 흔들리지 않는 무표정한 얼굴이 오프닝에서 보여준 비밀스러운 과거와 어우러지며 궁금증을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비서 성추행 등 일련의 사건들을 떠올리게 하는 현실적인 소재가 공감을 이끌어냈다는 평. '달리는 조사관'이 공감 에피소드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매주 수목 오후 11시 방송.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OCN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