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74379 0112019091955074379 00 0002001 6.0.1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예비 17호 태풍 '타파', 이번 주말 한반도에 폭우 쏟아진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정확한 예상 경로 미지수…진로와 무관하게 많은 비]

머니투데이

예비 17호 태풍 타파. 현재 열대저압부 상태다./사진=기상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을 태풍이 또 한번 한반도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 해상에서 발생한 열대저압부가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전망되며, 이 태풍은 주말쯤 우리나라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열대저압부는 이날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남남동쪽 약 50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8km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이 열대저압부의 중심기압은 100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15m(시속 54km)다.

기상청은 24시간 이내에 열대저압부가 17호 태풍 '타파'로 발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17m 이상을 기록하면 태풍으로 발달했다고 본다. 기상청 관계자는 "19일 오전 중 태풍으로 발달할 가능성이 높다"며 "28도 이상의 고수온역을 통과하고 저기압순환이 강화되면 태풍으로 발달. 제17호 태풍 '타파'가 된다"고 설명했다.

아직 예비태풍 단계인 타파가 태풍으로 발달한 뒤에는 대만 인근에서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북동진, 우리나라로 빠르게 접근할 것으로 예측된다.

예상 경로는 미지수다. 기상청은 "타파가 우리나라 쪽으로 접근하지만 경로 변동성이 큰 상태"라며 "일본 규슈나 대한해협을 통과할지, 또는 한반도에 상륙할지 발달 이후 정보를 참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하지만 진로와 무관하게 태풍에 동반된 비구름대의 규모와 강도가 커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일요일부터 월요일에 남부지방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대량의 강수가 집중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어 예의 주시해야 한다"고 전했다.

박가영 기자 park0801@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