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72688 1102019091955072688 08 0803001 6.0.14-RELEASE 110 조선비즈 46973415

갤럭시 폴드, 펼쳤다하면 완판

글자크기
조선비즈

18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 전시된 삼성전자 갤럭시폴드의 모습. /김연정 객원기자



'15분'.

18일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의 2차 예약판매 자급제폰(공기계) 물량이 매진되는 데 걸린 시간이다. 지난 6일 1차 예약판매 때 10분 만의 매진에 이어, 물량이 3배 정도로 늘어난 이번에도 거의 순식간에 동난 것이다.

18일 전자·통신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0시부터 자사 인터넷 사이트인 삼성닷컴에서 갤럭시 폴드 2차 예약판매를 진행했다. 6000~7000대 안팎으로 알려진 자급제폰 판매 물량은 15분 만에 동났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도 이날 오전 9시부터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에서 예약 판매를 진행했다. 온라인 주문은 오전 10시쯤 마감됐고, 오프라인 물량은 오후 2시쯤 완판 됐다. 2차 예약판매 총 물량 약 1만2000대가 하루 만에 다 나간 것이다. 1차 예약판매 때는 물량 3000~4000대가 10여분 만에 동났다. 1·2차 합쳐서 약 1만5000~2만대의 갤럭시 폴드가 모조리 팔린 셈이다.

아무리 첫 폴더블폰이라지만 일반 스마트폰의 2배가 넘는 239만8000원짜리 제품을 앞다퉈 사가는 사람들은 누구일까. 업계 관계자는 "실사용자보다는 앱 개발자나 유튜버 등 리뷰어, 화웨이·애플 등 경쟁 IT 업체 관계자들이 구매한 물량이 적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새로운 IT제품은 무조건 일단 사고 보는 '얼리어답터', 세계 최초 폴더블폰에 대한 소장용 수요도 더해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물량이 나오는 대로 족족 매진되면서, 인터넷에선 출시가에 큰 웃돈을 얹은 중고거래까지 출현하고 있다. 18일 오후 3시 기준 인터넷 커뮤니티 '중고나라'에는 갤럭시 폴드를 사고팔겠다는 글이 70여건이나 올라왔다. 시세는 출시가격보다 10만~50만원 높은 250만~300만원. 아직 출시가 이뤄지지 않은 해외에선 갤럭시 폴드의 몸값은 더욱 뛰고 있다. 글로벌 전자상거래 사이트 '이베이'에서는 지난주 갤럭시 폴드 2대가 각각 3900달러(약 464만원)에 거래됐다. 현재는 미개봉 제품이 4500달러(약 536만원)에 매물로 올라와 있다. 미 포브스지(誌)에 따르면, 홍콩에서는 갤럭시 폴드가 4856달러(약 579만원)에 중고 거래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갤럭시 폴드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높이기 위해 공급량을 통제하며 마케팅하고 있다는 시각도 있다. 미국의 IT 전문 매체 '톰스가이드'도 17일(현지 시각) "(삼성전자의) 마케팅과 과열된(Crazy) 소비자가 부딪히며 이러한 현상이 빚어졌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갤럭시 폴드에 들어가는 접히는 디스플레이의 수급이 원활하지 않아 공급 부족이 생기는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하지만 삼성 측은 "거래처에 발주한 만큼의 양이 정상적으로 들어오고 있다. 수급에 문제는 없다"는 입장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10월에 나오는 화웨이의 폴더블폰인 '메이트X'를 의식해 갤럭시 폴드 출시를 9월초로 서둘렀다"며 "대량 생산 준비가 덜 된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이유야 어떻든 품귀 현상 자체가 갤럭시 폴드에 대한 마케팅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셈이다.

갤럭시 폴드의 뜨거운 인기를 두고 삼성전자 관계자들은 아직은 신중한 반응이다. 현재의 갤럭시 폴드 인기 이유가 제품이 진짜 통해서인지 이를 되팔아 돈을 벌겠다는 '폰테크' 때문인지 구분이 잘 안 된다는 것이다. 한 관계자는 "뜨거운 반응을 근거로 물량을 대량으로 내놓기는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사장도 출시를 앞둔 지난 8월 "판매량이 100만대까지는 안 될 것"이라고 했다. 삼성전자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S 시리즈가 보통 출시 첫해 수천만대 팔리는 것을 감안하면 매우 적은 양이다.

삼성전자는 현지시각 18일부터 영국·프랑스·독일·싱가포르 등 4개국에 갤럭시 폴드를 내놓는다. 9월 중엔 미국에도 출시한다. 이 시장들에서 초기 반응이 갤럭시 폴드의 향후 흥행을 좌우할 전망이다.

김성민 기자(dori2381@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