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72084 0372019091955072084 06 0602001 6.0.13-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한끼줍쇼' X1 김요한X김우석, 압구정동 유쾌한 가족과 한 끼 도전 성공(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JTBC '한끼줍쇼' 방송캡쳐


X1 김요한과 김우석이 압구정동에서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18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X1 김요한과 김우석이 출연해 압구정동에서 한 끼 도전에 성공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게스트 김요한과 김우석이 경호원들과 함게 나란히 서서 강호동과 이경규를 기다렸다. 이경규는 김우석을 보고 "여기 아이돌 같은데"라며 게스트를 맞췄다. X1 멤버 김요한과 김우석이 '-지마' 무대를 보여줬다. 강호동은 이경규에게 "핫한 아이돌 오늘의 밥동무는 누굽니까"라고 묻자 이경규가 바로 엑스원이다 라고 맞췄다.

김우석이 강호동에게 "데뷔를 했었다. 스타킹에서 봤었다"라고 했다. 이에 강호동이 당황해 하며 김요한의 힌트로 그룹 업텐션을 맞췄다. 김우석은 "이름을 '우신'으로 활동했었다"라고 말하자 강호동은 "그래서 몰라본거다"라며 안도했다.

강호동은 첫 띵동을 앞두고 "학생들이 수업끝나고 집에 올 시간이다. 학생들이 부모님을 설득할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요한이 잔뜩 긴장한 모습으로 첫 띵동에 도전했다. 그리고 김요한의 첫 띵동에 어머님이 문을 열어주셨다. 어머님은 "여기 요한이고 저기 우석"라며 김요한과 김우석의 손을 잡고 방방 뛰어 웃음을 자아냈다. 어머님은 "제가 생일이라 외식 약속이 잡혀있다"며 거절했다. 그리고 김우석과 김요한이 생일 축하 노래를 불렀다.

김우석이 앞집에 첫 띵동에 도전하기 전 엘리베이터에 오르던 주민분이 "어디까지 올라오세요?"라고 말했다. 나중에 이경규는 "그분이 '오세요'라는 눈빛을 보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요한이 띵동한 집 어머님은 이경규에게 "아시는 분이세요. 저랑 '진짜 카메라' 촬영하셨잖아요"라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반가움에 "저 비염을 치료해주셨다"라고 했다. 딸 수민이는 김요한과 김우석을 바로 맞추며 반가워했다.

아버님은 "사실 오늘 공연표를 예약해놔서"라며 거절의 의사를 표현했다. 강호동은 8시 공연이니까 빠르게 먹고 빠지면 안되냐며 제작진을 바라봤다. 제작진은 "요한씨 기대하는 팬들이 많아서"라며 빠르게 끝내는건 안된다고 했다. 이에 강호동의 안될거 같다는 말에 아버님은 "발레가지 말까?"라며 아쉬워했다. 결국 강호동과 김요한이 한끼도전에 성공했다.

김요한의 건강에 대해 말하던 한의사 어머님은 "이걸 보신 팬분들은 위당에 편한 음식들을 위주로 많이 보내주시고요 하루 날잡아서 잠을 자야하는 몸이다 소속삿 관계자분들께서 잘 챙겨주시리라 믿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운데 김우석과 이경규는 도전하는 집마다 부재중인 상황에 "쉽지않네"라며 힘들어했다. 김우석은 첫 소통에 실패하자 "요한이는 순조롭게 성공한거 같은데"라며 아쉬워했다. 그리고 김우석과 이경규가 1층에서 만났던 어머님을 만나 한끼도전에 성공했다.

어머님은 "저 여기 나오면 곤란한데 학교에서 잘릴지도 모른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교수님이시냐"며 어디 학교 교수님이냐고 물었다. 어머님은 홍대쪽에 있는 학교라고 답했다. 이어 딸 수인이의 방에 들어간 이경규는 방탄소년단 포스터로 가득한 방에 감탄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