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72051 0032019091955072051 04 0401001 6.0.13-RELEASE 3 연합뉴스 35548207

메르켈 "질서있는 브렉시트 여전히 가능"

글자크기
연합뉴스

메르켈 총리 [d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18일(현지시간) 브렉시트의 방식을 둘러싼 영국 정치의 난맥상이 계속되는 가운데서도 영국이 여전히 '질서있는 방식'으로 유럽연합(EU)을 떠날 수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메르켈 총리는 베를린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언급하면서도 독일은 '질서 없는 브렉시트'에 대해 준비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AP 통신 등이 전했다.

메르켈 총리는 전날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의 통화에서도 합의에 따른 브렉시트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어 메르켈 총리는 브렉시트 이후에도 영국과의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외교와 안보 분야뿐만 아니라 자유무역협정에서도 영국과의 협력을 원한다고 말했다.

현재 존슨 총리는 기존 영국과 EU의 브렉시트 합의안에 포함된 '안전장치'(backstop)를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EU는 합의안을 변경할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안전장치는 EU 탈퇴 이후에도 미래관계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영국을 당분간 EU 관세동맹에 잔류시키는 조치다.

영국령인 북아일랜드와 EU 회원국인 아일랜드 국경에서 통행·통관 절차를 엄격하게 적용하는 '하드 보더'(Hard Border)에 따른 충격을 피하기 위한 것이다.

영국의 브렉시트 강경론자들은 안전장치의 종료 시한이 없는 데다 북아일랜드만 별도 상품규제를 적용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안전장치의 폐기를 주장해왔다.

특히 존슨 총리는 안전장치를 폐기하지 않으면 아무런 협정 없이 EU와 결별하는 '노 딜'(no deal) 브렉시트를 할 것이라고 경고해 왔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