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72040 1082019091955072040 06 0601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첫방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X최귀화, 대기업 노조 성추행 사건 조사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과 최귀화가 대기업 노조 조합원 성추행 사건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18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OCN 새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 1회에서는 한윤서(이요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종복 시장의 비서 성추행 사건이 국가인권증진위원회에 올라왔다. 최종복은 정치공세라고 주장했고, 사람들은 사실관계도 파악하지 않은 채 비서가 꽃뱀이라고 2차 가해를 했다. 조사관 한윤서는 운전기사를 찾아갔다. 운전기사는 가장의 무게를 말하며 진술하지 않으려 했지만, 한윤서는 "진선미 씨도 누군가의 예쁜 딸 아니었을까요"라고 말했다.

한윤서가 비밀유지각서까지 내밀자 결국 운전기사는 최종복이 성추행한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 과정에서 한윤서는 최종복 차의 블랙박스가 경찰에게 있단 걸 알았고, 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입증했다. 하지만 시장은 "비서와 내연관계였다"라며 끝까지 파렴치한 모습을 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 가운데 비인권 검사라고 소문난 배홍태(최귀화)는 국가인권증진위원회로 파견됐다. 인귄위엔 대기업 노조 조합원 소지혜가 간부 이은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진정이 들어왔다. 진정인 소지혜는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인권위로 온 이유에 관해 "경찰을 잘 못 믿겠다"라고 밝혔다.

피진정인 이은율은 성추행한 적 없다고 말하며 "얼마 전 최종복 시장 조사하셨던 분 맞죠. 대한민국이 다 아시는 분이니까 공정하게 해줄 거라 믿는다. 없었던 일을 있었던 일을 만들지 말라"라고 밝혔고, 한윤서는 "물론이다. 그렇다고 있었던 일을 없었던 일로 만들지도 않는다"라고 응수했다.

이은율, 소지혜는 언론에 각자의 입장을 밝혔고, 외압설, 편파조사 논란 등으로 떠들썩해졌다. 논란이 계속되자 김현석(장현성)은 조사에서 빠지겠다고 했다. 형이 태운그룹에 재직 중이라 불필요한 오해를 받고 싶지 않다고. 안경숙(오미희)은 "평소대로 해라"라고 밝혔다.

이후 배홍태는 "보통 양쪽 다 조용히 일을 처리하길 원하는데, 두 사람 다 언론을 이용하고 있다"라고 했고, 한윤서는 "혹시 성추행 사건이 본질이 아니라 다른 목적이 있는 거 아닐까"라고 밝혔다. 김현석이 기각하려고 할 때 소지혜가 등장, "증거 가지고 왔다"라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OCN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