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71610 1082019091855071610 06 0602001 6.0.13-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나의 소중한 영혼, 안녕"… '악마가' 정경호, 이설에 마지막 인사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가 이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1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이하 '악마가(歌)') 15화에서는 마지막을 준비하는 하립(정경호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하립 모태강(박성웅)을 찾아가 "이제 저 영혼들이 돌아올 방법이 없다고 했지. 그럼 자유로워지는 거 아니냐"라며 "저 영혼들은 어떻게 되는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모태강은 "지금 바람에 날아다니는 먼지가 어떻게 되는 거냐고 물어보는 거냐. 알 수 없다. 그리고 관심 없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하립은 "먼지만도 못한 영혼이 누군가에게는 소중한 영혼이다. 너한테는 하나쯤은 있겠지 그런 소중한 영혼"이라고 말했다.

앞서 모태강은 약을 먹고 쓰러진 지서영(이엘)을 병원에 데려다줬다. 또 가는 도중에 만난 신의 전령에게 "내가, 류가 부탁하고 있단 말이다. 그 빌어먹을 신의 의지는 너희들 뜻대로 할 테니 제발 이번만은 막지 마라"라고 부탁했다.

하립은 "빼앗긴 영혼을 돌려줄 방법, 그런 방법이 과연 있을까"라고 생각했다. 이후 하립은 김이경(이설)의 친부가 친모에게 살해당했다는 기사를 보고 김이경을 찾아갔다. 김이경은 "내가 그렇게 아저씨 앞에서 보고 싶다고 할 때, 무슨 생각이었냐. 나 같은 어린애 감정 따위는 아무렇지 않았냐"라고 말했다. 그런데 김이경의 눈에서 눈물이 흘렀다.

이에 깜짝 놀란 하립은 "인간의 의지, 영혼이 없어도 가끔 돌아온다"라고 말했던 강과장의 말을 기억해냈다. 하립은 "하늘로 날아간 영혼들이 우리 주변에서 맴돌고 있다. 그 아이의 영혼도 돌려줄 수 있지 않을까"라며 생각했다. 이후 "내 영혼이 사라지기 전에 내 마지막 노래를 만들어야 한다"라며 작곡을 결심했다.

한편 한국을 떠나기로 결정한 루카(송강)는 하립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이에 하립은 "아버지 만나겠다는 마음먹고 한국에 오면서, 아버지 만나면 뭐 제일 먼저 하고 싶었어? 형이 대신해줄게"라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은 거리에서 버스킹 무대를 펼쳤다.

모태강과 하립은 각각 영혼이 소멸되고 회수되기 전에 서로의 속마음을 털어났다. 모태강은 "뭔가 그 폭풍 전에 고요라고 할까 침착한 여유 사이사이에 보이는 비장함이 불안하다. 아무래도 뭔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하립은 "딱 한 번 본 내 아들 그리고 세상에 나가지 못한 내 음악들 그게 미련이었나 보다. 그래서 그렇게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집착하고"라고 털어놨다.

또 하립은 "주인의 의지가 그 영혼들을 다시 불러오지 않을까"라고 희망을 전했다. 이에 모태강은 "헛된 희망"이라고 답했고, 하립은 "인간은 희망이 있어야 살 수 있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후 하립은 무대에 서있는 김이경을 보며 "널 보면 아프고 안타깝고 그립다. 곁에 없으면 아픈 영혼이 내게도 존재해야 한다는 걸 알아야 한다"라며 "한없이 소중한 나의 최고의 영혼. 다시 돌아온 너의 영혼에게 인사하는 날까지 안녕"이라고 인사를 전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