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71330 1082019091855071330 06 0601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 폐주 윤종훈 적장자란 것 밝혀졌다 '충격'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차은우와 신세경이 윤종훈의 정체에 대해 추적했다.

18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33회·34회에서는 이림(차은우 분)과 구해령(신세경)이 습격의 배후를 추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대비 임씨(김여진)는 이림을 폐주의 무덤에 데려갔다. 이때 대비 임씨는 이림의 혼례가 무산된 것에 대해 "이리 좋은 날 도원의 짝이 함께했으면 더 좋았을 텐데요. 혼례가 무산된 건 너무 괘념치 마세요. 이 할미가 머지않은 날 우리 도원에게 꼭 맞는 규수를 찾아주겠습니다"라며 다독였다.

그러나 이림은 "아니오, 마마. 이제 혼인은 하고 싶지 않습니다. 한 사람의 낭군이 된다는 건 그 여인의 모든 삶까지 품어주는 것임을 깨달았습니다. 소자는 아직 그러기엔 많이 부족합니다"라며 털어놨다.

대비 임씨는 "그리 섭섭한 말 하지 마세요. 이 땅에 도원처럼 의젓하고 속 깊은 사내가 또 어디 있다고요. 그렇지 않은가. 구 권지. 자네도 녹서당에 입실해봐서 봤을 거 아닌가"라며 구해령(신세경)에게 물었고, 구해령은 "훌륭한 낭군감이십니다. 그 어떤 여인에게도 모자람이 없으십니다"라며 칭찬했다.

이후 이림은 "불편해하지 말거라. 네가 사관이고 내가 궐에 사는 이상 계속 마주칠 수밖에 없잖아. 그럴 때마다 이렇게 굳어있는 모습 보기 싫다"라며 쏘아붙였고, 구해령은 "조심하고 있는 겁니다. 무심결이라도 제가 마마를 전처럼 대할까 봐요"라며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국 이림은 "조심하는 게 그거야? 어떤 여인에게도 아깝지 않단 말로 내 속을 긁어놓는 거?"라며 발끈했고, 구해령은 "그럼 제가 거기서 어떻게 대답해야 합니까. 마마께서 마음에 품은 여인은 저니까 아무에게도 내어주지 말라고 할까요? 말씀대로 전 사관입니다. 그래서 노력 중입니다. 마마의 마음이 어떤지. 제 마음이 어떤지 생각하지 않으려고"라며 고백했다.

이림은 잠시 말을 잇지 않았고, "난 너한테 최선을 다했고 미련은 없어. 그러니까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대해줘. 나도 노력하고 있으니까"라며 당부했다.

또 이림은 궁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산적들에게 습격을 당했다. 이림은 온몸으로 구해령을 지켰고, 결국 화살에 맞고 쓰러졌다. 그러나 구해령은 화살 촉이 뭉툭하다는 것을 의아하게 생각했고, 곧바로 이림에게 알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이림과 구해령은 습격의 배후를 찾기 위해 서로 알고 있는 사실들을 이야기했고, 이림은 호담 선생이 이겸(윤종훈)이라는 것과 자신이 이겸의 적장자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