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71043 0292019091855071043 06 0602001 6.0.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68809620000 1568810054000 related

"감자채+멸치+돼지김치볶음" '수미네' 전인권·김용건·임현식, 할배 3인방's 첫 요리 '大성공'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할배3인방의 총체적난국 첫 요리도전이었다.

18일 방송된 tvN 예능 '수미네반찬'에서 할배 3인방의 첫 요리 프로젝트가 그려졌다.

이날 김수미는 "한달 동안 만든 할배특집, 혼자 계신 할머니들은 뭐든 만들어 먹지만, 할아버지들은 못 먹고 안 먹고 굶는다"면서 준비한 특별수업을 소개했다. 함께할 영광의 '방탄할배단' 주인공들로 배우 김용건, 임현식, 가수 전인권이 출연했다.

김수미는 "이 시간만큼은 후배아닌 선생님"이라면서 "선후배 없다, 무조건 선생님"이라 선서했고, 시작부터 살벌하다며 긴장했다. 요리경험 전무한 할배 3인방의 '반찬 해먹기'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전인권은 "여기 상금 있냐"며 질문, 김수미는 "4주 후 우수학생 상금있다"고 해 의욕을 더욱 불태웠다.

OSEN

첫번째로 '감자채 볶음'을 시작했다. 기본 중 기본인 감자깎기부터 가르쳤다. 감자 채썰기가 끝난 후, 양파도 1/3을 썰기로 했다.

김용건은 간장을 넣은 감자채볶음을 완성, 임현식은 고추장과 함께 비벼먹을 수 있는 감자채를 완성해 호평을 얻어냈다. 이어 세 사람은 오리지널 김수미 반찬을 시식, 김용건은 "우리가 더 맛있을 수 있지 않냐"고 했으나
반찬은 물론 안주로도 식감과 맛을 모두 살린 맛에 감탄했다.

다음은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하는 매콤한 멸치볶음을 만들어보기로 했다. 먼저 멸치를 올리브유로 살짝 볶기로 했다. 김수미는 덖기 전 양념장을 만들었다. 고추장 두 큰술에 고춧가루 작은 두 스푼, 양조간장 한 스푼을 넣었다. 그리곤 매실 한 스푼으로 감칠맛을 냈다. 김수미는 올리브유를 살짝 넣고 멸치를 볶기를 시작, 빠르게 진행했다.

OSEN

그 사이, 김수미는 꿀과 함께 양념장을 멸치와 볶았다. 마지막 참기름과 깨소금으로 마무리했다. 전인권은 양념이 조금 탔지만 맛은 성공했다. 김용건도 비주얼 완벽 맛도 백점만점 백점을 받았다.

메인 메뉴인 된장찌개까지 모두 완성했다. 요리과정을서툴렀지만 맛은 최고였다. 계속 칭찬의 연속이었다. 손수 만든 밥상이라 더욱 맛있는 한상을 함께 나눠먹었다. 모두 "이렇게 맛있는 거 처음먹어봤다"며 제대로 포식했다.

특히 전인권은 본인이 직접 만든 반찬은 처음이라면서 "이렇게 먹는다는 것이 난 진짜 꿈 같다"며 무한 감동했다.

OSEN

계속해서 돼지김치볶음을 만들어보기로 했다. 하지만 갑자기 하나둘 씩 자리를 이탈, 마이웨이를 이어갔다.
고구마 백만개를 먹은 듯한 답답함에 김수미는 "속터져 못 해먹겠다"고하면서 "기다리다 내가 죽겠다, 좀 앉아야겠다"며 자리에서 주저앉아 웃음을 안겼다.

말이 끝나기 무섭게 임현식은 레시피 입력을 오류, 뭐가 잘 못된 건지 상황 파악도 못하는 등 혼돈의 카오스, 총체적 난국을 보였다. /ssu0818@osen.co.kr

[사진] ' 수미네반찬'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