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70747 0372019091855070747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여름아 부탁해’ 윤선우, 이영은에 “나 믿고 따라와라” 직진 고백 후 포옹(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1 '여름아 부탁해'


[헤럴드POP=나예진 기자]강석우가 손자에 대해서 알게 됐다.

18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왕금희(이영은 분)에게 고백하는 주상원(윤선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주상원은 가족들 앞에서 허경애(문희경 분)의 악행을 밝혔다. 주상원은 “어머니는 정말 절 아들로 생각하신 거냐. 사람을 시켜 아이를 못 찾게 만든 사람 바로 어머니다”라고 분노한 채 털어놨고, 이를 안 주용진(강석우 분)은 크게 분노했다. 주용진은 허경애에게 당장 짐 싸고 나가라며 소리쳤고, 허경애는 잘못했다고 인정하면서도, 주상원과 왕금희가 얽힐까봐 그랬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수철(손종범 분) 역시 “동생 빚 때문에 돈에 눈이 멀어 해선 안 될 짓을 했다”고 무릎을 꿇었다. 허경애와 박수철은 집에서 쫓겨났다.

한준호(김사권 분)는 주상원에게 분노했다. 주상원은 “제가 금희 씨랑 여름이 지킬 거다. 그러니 우리 일에 더 이상 상관하지 말라”라며 한준호의 태도에 아랑곳하지 않았고, 한준호는 “그래서 결혼이라도 하겠다는 거냐”고 따져 물었다. 주상원은 “못할 것도 없다. 이제 그런 거 저한테 문제 되지 않는다. 문제 된다면 그 문제를 어떻게든 뛰어 넘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한편 주용진은 “주상원이 왕금희를 좋아한다”는 허경애의 말을 염두하고 있었다. 서여름(송민재 분)이 양육문제로 소송을 걸라고 주상원에게 제안했지만, 그는 “그렇게는 못 한다”고 거절했다. 이후 주용진은 서여름과 왕금희가 함께 있는 모습을 보게 됐고, 여름이와 시간을 갖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 때 길을 지나던 나영심(김혜옥 분)이 주용진과 서여름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보게 됐고, 불안한 마음에 주상원을 찾아가 따졌다. 주상원은 죄송하다고 사과했고, 나영심은 “금희한테서 여름일 빼앗아가지 않겠다는 확실한 뭔가가 있으면 좋겠다”고 불안한 기색을 보였다.

주상원은 왕금희에게 연락해 마음을 전하며 “저 금희 씨랑 여름이 지킬 겁니다. 그러니까 나만 믿고 따라와요”라고 진심을 전했다. 왕금희는 못 들은 걸로 하겠다고 자리를 피하려 했지만, 주상원은 “내 마음 확고해요. 그러니까 말리지 마요. 나도 금희 씨랑 여름이 없으면 안 돼요. 그러니까 제발 두려워하지 말고 나를 믿어요. 나 두 사람 절대 놓칠 수 없습니다”라고 확고한 태도를 보였다. 한준호는 포옹하는 두 사람의 모습을 보게 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