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70694 1072019091855070694 05 0507001 6.0.13-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프리드릭 완봉쇼+스몰린스키 멀티포’ NC, SK 완파… 5위 확정까지 -4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인천, 김태우 기자]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을 앞세운 NC가 선두 SK를 완파하고 5위 확정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했다.

NC는 18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SK와 경기에서 6-0으로 완승했다. 5위 NC(70승65패1무)는 6위 kt와 경기차를 5경기로 벌렸다. 가을야구 마지노선인 5위 확정을 향한 매직넘버는 ‘4’로 하나 줄였다. 반면 선두 SK(84승50패1무)는 연패에 빠지며 달아날 기회를 놓쳤다.

NC는 선발 프리드릭이 완봉 역투를 펼쳤다. 프리드릭은 9이닝 동안 117개의 공을 던지며 5피안타 3볼넷 6탈삼진 무실점 역투로 시즌 7승째를 거뒀다. 타선에서는 스몰린스키가 홈런 두 방을 터뜨리며 3타점을 기록하는 등 팀 공격을 주도했다. 타격 1위 양의지도 멀티히트로 힘을 냈다.

반면 SK는 선발 헨리 소사가 6이닝 6실점으로 무너졌고 타선도 프리드릭에 철저히 묶이는 등 총체적 난국 끝에 패했다. 4번 정의윤이 멀티히트를 기록했으나 시너지 효과가 없었다.

스몰린스키의 홈런 두 방이 경기 초반 주도했다. 스몰린스키는 2회(솔로), 그리고 4회(2점) 소사의 패스트볼을 공략해 연타석 대포를 터뜨렸다.

NC는 3-0으로 앞선 5회 무사 1,3루에서 이명기의 2루 땅볼 때 1점을 추가했고, 6회에는 양의지의 2루타로 만든 1사 3루에서 폭투로 1점을 추가했다. 이어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노진혁이 우월 솔로홈런을 터뜨리며 6-0까지 달아났다.

프리드릭은 9회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데뷔 후 첫 완봉승을 장식했다. SK는 9회 1사 2루 기회도 놓치며 영패 수모를 당했다.

스포티비뉴스=인천, 김태우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