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70499 1082019091855070499 06 0601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태양의 계절' 최성재, 오창석 정체 폭로…본격적인 대립 시작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민성 인턴기자] '태양의 계절' 최성재가 오창석의 정체를 폭로했다.

18일 방송된 KBS 2TV '태양의 계절'에는 최광일(최성재 분)이 오태양(오창석)의 정체를 밝히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장월천(정한용)이 최태준(최정우)에 의해 사망 위기를 겪었지만 다행히 윤시월(윤소이)의 계획으로 위기를 모면할 수 있었다.

이에 장정희(이덕희)는 자신의 아버지에게 흉악한 짓을 저지른 남편 최태준을 찾아가 "민재네도 당신도 못 믿겠다. 아버지 내가 지키겠다. 내 아버지다"라며 경호원을 바꾸겠다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정희는 친아들인 오태양에게 "그래도 할아버지인데 지금 뵙지 않으면 후회할거다"라며 장월천을 만나기를 요청했다.

많은 고민 끝에 오태양은 병실을 찾았고 장정희와 윤시월이 그를 맞이했다. 그는 "회장님께서 그렇게 미워하시던 오태양이 왔다. 어서 일어나셔서 바둑 두시고 냉면도 드셔야한다. 그러니 얼른 일어나시길 바란다"며 그의 쾌차를 빌었다.

또한 최광일은 지민(최승훈)을 집으로 데려오기 위해 오태양 집을 찾았고 지민은 돌아가겠다고 답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윤시월에게 "오태양이 망하는 걸 꼭 봐야겠다"며 의지를 드러냈다. 이후 최광일은 오태양에 대한 '신분 세탁' 뉴스를 제보해 본격적인 대립의 시작을 알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