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69441 0032019091855069441 01 0108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문정인 "美, 北 안전보장·제재완화에 유연한 자세 보여야"

글자크기

"北, 확신 없으면 다음 협상에 나오지 않을 것…명시적 시그널 보내야"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조만간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북미 실무협상에 대해 "미국이 북한이 원하는 안전보장과 제재 완화에 대해 보다 더 유연한 자세로 나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18일 통일연구원이 그랜드 앰배서더 서울에서 개최한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평가: 성과와 과제' 국제학술회의에서 "미국이 (미국의 생각을) 우회적으로 간접적으로 표현할 게 아니라 명시적으로 북한에 신호(시그널)를 보내야 북한 관리도 협상 테이블에 나올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 협상대표로) 최선희나 김명길, 권정근이 나오든 이번 실무협상에서 뭔가 구체적인 것을 얻어서 평양으로 가지 않으면 그 다음부터는 확신이 없으면 협상 테이블에 나오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도 북한의 마음을 잘 읽고 이번 실무협상에서 가시적 결과가 나오게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실무협상이 잘돼서 북한이 구체적인 비핵화 행보를 보이고 미국도 상응 조치하면 평양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차 정상회담을 열고 다음 수순은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일 수 있다"며 "그러면 남북, 북미, 한미 관계와 다자 관계가 다 선순환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학술회의에서는 완전한 비핵화 없이 한반도 평화가 가능한가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문 특보는 "비핵화 없이 평화가 가능하지만, 그 평화는 불안정한 평화"라며 "우리 정부는 안정된 평화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목표는 기본적으로 비핵화인데 그 과정에서 유연성을 갖고 접근하자는 것"이라며 "정부는 안정된 평화를 원하고 그것을 위해 결국 한반도 비핵화라는 한축과 한반도 평화체제라는 다른 한축이 동시에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대북 제재로 정부가 구상하는 평화경제, 신한반도체제와 신북방정책을 추진하기 어렵다면서 "제재를 보다 유연하게 전략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특강하는 문정인 특보
(양구=연합뉴스) 18일 강원도 양구 KCP호텔에서 열린 제15회 DMZ평화상 시상식에서 특별상을 수상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특강을 하고 있다. 2019.9.18 [강원일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angdoo@yna.co.kr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