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68765 0032019091855068765 03 0304002 6.0.14-RELEASE 3 연합뉴스 53456829 related

日정부, 백색국가 제외 "매우 유감"…"방아쇠 당긴건 日" 비판도(종합)

글자크기

공산당 위원장 "일본이 악순환 초래"…국민민주 대표는 "보복조치" 반발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는 18일 한국 정부가 일본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방향으로 개정한 전략물자 수출입 고시의 시행에 들어간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가 지난달 발표한 제도 변경과 관련해 지금까지 그 근거와 상세한 내용을 문의했지만, 한국 측의 충분한 설명이 없다"면서 그 같이 논평했다.

스가 장관은 이어 "한국의 관계 당국에 계속해서 국제사회에 대한 설명 책임을 충분히 다하도록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 '백색국가' 대상서 일본 제외(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일본의 수출입 관리 주무 부처를 이끄는 스가와라 잇슈(菅原一秀) 경제산업상도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그는 "일본의 수출입 안보상의 문제는 전혀 없다"면서 "한국이 무슨 생각으로 그런 것을 했는지 사정을 알아볼 것"이라고 언급했다.

일본 야권에서는 한국이 일본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를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시이 가즈오(志位和夫) 공산당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무역규제의 최초의 방아쇠를 당긴 것은 일본이다. 악순환을 초래하고 있다"고 아베 정권을 비판했다.

반면 다마키 유이치로(玉木雄一郞) 국민민주당 대표는 같은날 "일본에 대한 보복 조치다. 세계무역기구(WTO) 협정상 근거가 없어서 적절하지 않다.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한일 무역충돌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한국 산업통상자원부는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취한 수출규제 조치와는 근본적으로 차이가 있다"며 일본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것이 WTO 협정에 어긋나지 않다는 입장이다.

일본이 한국 대법원의 징용배상 판결에 대한 대응으로 수출 규제를 통한 경제적 보복에 나선 것과는 달리 한국은 일본 정부가 수출통제제도를 원칙과 다르게 운용해 국제공조가 어렵다고 판단해 취한 조치라는 것이다.

반면 일본 정부는 한국이 일본 측의 수출규제 강화에 맞서는 대항조치일 경우 WTO 협정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일본 언론도 한국 정부의 이번 조치가 일본이 앞서 단행한 수출 규제 강화에 맞대응하는 것이라고 보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공산당 시이 가즈오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parksj@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