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67989 0532019091855067989 02 0213005 6.0.16-HOTFIX 53 노컷뉴스 42284279 related

김경수 "朴, MB 정부 때 배운 교훈, 민주주의 희생없이 지켜지지 않아"

글자크기

국가기념일 지정된 부마민주항쟁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뿌리"

"민주주의 전당도 만들고, 피해자들의 억울한 진실도 찾아내야"

경남CBS 최호영 기자

노컷뉴스

김경수 경남지사가 18일 부산대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 행사에 참석해 기자회견문을 읽고 있다.(사진=경남도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부마민주항쟁에 대해 "끝날 것 같지 않았던 유신독재를 무너뜨린 신호탄이었으며, 부마항쟁은 광주항쟁으로 이어져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뿌리를 함께 만들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 지사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마민주항쟁의 국가기념일 지정을 축하하는 글을 올리며 당시를 회상했다.

김 지사는 "저는 1967년생이다. 제가 세상에 태어나기도 전에 우리 부모님 세대는 3.15와 4.19로이승만 독재를 몰아냈다"며 "제가 초등학교 6학년일 때 선배 세대들은 부마민주항쟁으로 유신독재를 종식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86년 대학에 입학했을 때 광주민주화운동의 충격적인 진실은 저를 학생운동에 뛰어들게 만들었고 87년 6월 그 뜨거운 거리에서 '독재타도 호헌철폐'를 국민들과 함께 목놓아 외쳤다"고 떠올렸다.

김 지사는 "그리고 2016년 겨울 광화문과 전국 방방곡곡을 가득 메운 촛불 속에서 3.15와 4.19, 부마민주항쟁과 광주항쟁, 6월 항쟁에 참여한 모든 세대가 민주주의를 위해 하나가 됐다"며 "그 속에는 대학생과 고등학생인 제 아이들도 함께 있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민주주의는 피와 눈물, 희생없이 절대 지켜지지 않는다"며 "그 고귀한 희생을 기억하지 못하고 잠시만 방심해도 민주주의는 그만큼 거꾸로 돌아간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큰 댓가를 치르며 배운 뼈아픈 교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이 더 반갑고 기쁜 이유"라며 "창원시와 함께 추진 중인 '민주주의 전당'도 꼭 만들고, 아직 밝히지 못한 부마항쟁 피해자들의 억울한 진실도 하루빨리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마지막으로 "올해가 부마민주항쟁이 일어난 지 꼭 40년이 되는 해"라며 "부산, 창원과 함께 잘 준비하겠으며, 국가기념일 지정을 위해 애써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노컷뉴스

김경수 경남지사가 18일 부산대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 행사에 참석해 부마민주항쟁 미완성 걸개 그림에 그림을 그렸다.(사진=경남도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김 지사는 이날 부산대에서 열린 부마민주항쟁 국가기념일 지정 환영 행사에 참석해 "이번 국가기념일 지정은 그동안 미비했던 부마민주항쟁을 재평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환영 행사에는 송기인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과 오거돈 부산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등이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부마1979'가 적힌 기념 티셔츠를 입고 국가기념일 지정을 환영하는 기념 퍼포먼스도 펼쳤다.

"나에게 부마란?"이란 물음에 김 지사는 "우리 아이들이 살아가야 될 또 하나의 미래"라고 답했다.

국가기념일 지정 이후 정부 주관 첫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식은 오는 10월 16일 창원에서 열린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