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52087 0032019091855052087 01 0106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66년만의 귀환' 故남궁선 이등중사 유해, 대전현충원 안장

글자크기

'DMZ 화살머리고지'서 유해발굴…"영웅의 희생이 대한민국 지켜내"

연합뉴스

대전현충원에 안장되는 고 남궁선 이등중사 유해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지난 4∼5월 비무장지대(DMZ)에 있는 화살머리고지 일대에서 발굴돼 신원이 확인된 고(故) 남궁선 이등중사의 유해가 18일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강원도 홍천 출신으로 23살의 나이에 입대했던 남궁선 이등중사는 제2사단에 배속돼 강원도 김화 일대 저격능선 전투 등에 참여했다.

남궁선 이등중사는 특히 1953년 6월 6·25 최대 격전지 중 한 곳으로 불리는 강원도 철원에 있는 화살머리고지 일대 전투에 투입돼 중공군과 사투를 벌였다.

두 차례에 걸친 접전 끝에 고지를 지켜냈지만, 전투가 끝나기 전인 7월 9일 전사했다.

고인의 유해는 지난 4월 12일 우측 팔이 먼저 발견됐고, 이후 발굴지역 확장을 통해 5월 30일에야 완전 유해로 최종 수습됐다.

이날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안장식은 서욱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엄수됐다.

유가족과 박삼득 보훈처장, 노규덕 국가안보실 안보전략비서관, 이남우 국방부 인사복지실장, 장광선 2사단장을 비롯해 장병과 보훈단체 회원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고 남궁선 이등중사
[국방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고인의 아들인 남궁왕우 씨는 "사진으로만 만나 뵈었던 아버지를 만나게 해 준 국가와 우리 군에 감사드린다"며 "목숨을 바쳐 조국을 구한 전투영웅의 아들이라는 점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은 추모사를 통해 "우리 정부와 국민은 수많은 전투 영웅의 희생과 공헌을 잊지 않고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고, 서욱 육군참모총장도 조사를 통해 "호국영웅의 값진 희생으로 대한민국은 지금의 자유와 행복을 지켜낼 수 있었다"고 추모했다.

서 총장은 "9·19 군사합의로 비무장지대 내 유해발굴이 가능했기에 남궁선 이등중사의 이름을 찾아드릴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13만 3천여 호국영웅들이 가족의 품으로 조속히 돌아갈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안장식에는 '유해발굴'을 소재로 한 '2019 육군 창작 뮤지컬 '귀환'(부제:그날의 약속) 출연 장병들도 참석해 고인의 숭고한 넋을 추모했다고 육군은 전했다.

'화살머리고지 전투영웅'의 안장식은 지난 3월 엄수된 고 박재권 이등중사의 안장식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