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47901 1052019091855047901 05 0506003 6.0.15-RELEASE 105 엠스플뉴스 48388297

'별들의 무대' 뜬 이강인, 韓 역대 최연소 챔스 데뷔…승리 기쁨 함께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발렌시아 선수단(사진=인스타그램)



[엠스플뉴스]

이강인(18)이 한국인 역대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데뷔 기록을 새로 썼다.

발렌시아는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발렌시아는 후반 29분 다니 파레호의 프리킥을 로드리고 모레노가 다이렉트 슈팅으로 연결해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발렌시아는 후반 막판 페널티킥을 내줘 위기를 맞았지만 야스퍼 실레센의 선방으로 승리를 지켰다.

런던 원정 소집 명단에 포함됐던 이강인은 후반 추가시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이강인이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을 갖는 순간이었다. 이강인은 18세 6개월 30일의 나이로 한국인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출전 기록을 다시 썼다. 종전 기록은 지난해 11월 당시 뮌헨 소속이던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19세 2개월 8일이다.

이강인은 경기 후 동료 데니스 체리셰프가 자신의 SNS에 업로드한 라커룸 인증샷에서도 포착됐다. 뒷줄에 위치한 이강인은 V자 제스처와 함께 환한 미소를 보였다. 동료들과 승리의 기쁨을 함께하는 모습.

한편, 이강인은 알베르트 셀라데스 감독 부임 이후 가진 두 경기에서 모두 출전 기회를 잡았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리안몬스터' 류현진 영상 모아보기
▶[W] 걸그룹-치어리더 사진 모아보기
▶MLB 생중계-영상, 엠스플뉴스 앱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