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46225 1092019091855046225 04 0401001 6.0.15-RELEASE 109 KBS 0

중국에서 ASF 발생 1년 만에 아시아 초토화

글자크기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아프리카에서 시작돼 유럽을 거쳐 아시아로 건너왔는데요.

중국이 아시아 확산의 도화선이 됐습니다.

중국에서 처음 발병한 지 1년여 만에 아시아 전역으로 빠르게 확산된 과정을 베이징 강민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대략 5년 전부터 동유럽을 중심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창궐하기 시작했습니다.

야생 멧돼지가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것을 막기 위해 국경을 따라 울타리를 세우기도 했습니다.

[헨릭/건설업체 대표 : "야생 멧돼지가 덴마크로 오는 것을 막기 위한 울타리입니다. 덴마크 정부가 실행하는 계획입니다."]

러시아까지 확산된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던 지난해 8월 1일 중국에서 확인됩니다.

[중국 랴오닝 TV : "농업농촌부에서 즉각 중대 동물 2급 대응 대책을 시행했습니다."]

하지만 불과 한 달 만에 중남부 허난과 장쑤, 저장, 안휘를 거쳐 최북단 헤이룽장까지 무섭게 퍼져나갔습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가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10개 나라 대표와 태국에서 만나 대책을 논의한 것도 바로 그 때입니다.

중국 정부가 지난 3월 진화 됐다고 발표했지만 사실과 달랐습니다.

중국 남부의 섬 하이난과 홍콩이 뚫려 중국 32개 성·시 전역으로 확산된 겁니다.

인접 국가들로 확산도 올 초부터 본격화됐습니다.

1월에 몽골을 시작으로 2월 베트남, 4월 캄보디아, 5월 북한과 라오스 미얀마, 그리고 지난주 필리핀에 이어 한국까지 아시아 지역만 9개 국가로 확산됐습니다.

전 세계적으로는 아프리카 28개 나라와 동유럽 중심으로 13개 나라에 이어 아시아 9개 나라까지, 무려 50개국에서 발병한 상황입니다.

1960년대 유럽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처음 퍼졌을 당시 이를 진화하는데 무려 30년이 걸렸습니다.

아시아 지역에서도 완전히 박멸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강민수 기자 (mandoo@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