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45829 0962019091855045829 06 0603001 6.0.16-HOTFIX 96 스포츠서울 0 related

'스티브 유' 유승준, 17년만의 진실 고백? 오히려 독됐다[SS초점]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17년 만의 고백’이라는 말에 솔깃했다. 진심으로 하지 못했던 말이 무엇일지도 궁금했다.

판단은 결국 시청자의 몫이지만, 피로감이 더해진것은 분명하다. 방송 직후 몇몇 시청자들은 “이렇게 까지 눈물로 얘기하는데, 이제는 그만 용서해주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이번에도 도돌이표 같은 반복의 연속이다. 결국, 군대를 가고 싶었지만 사정상 가지 않았다는 해명이었나”라며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논란의 스티브 유’가 또 다시 방송가를 뜨겁게 달궜다. 17일 오후 SBS 연예정보 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미국 LA 현지로 날아가 유승준과의 단독 인터뷰를 했다. 그는 지상파의 이러한 인터뷰가 17년 만이라 떨려했다. 고개를 떨구고, 감격스러운듯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유승준은 이날 방송에서 “그런데 저는 군대를 가겠다고 제 입으로 말한 적이 한 번도 없다. 일이 끝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엘리베이터 바로 앞에서 아는 기자분에게 ‘(군대를)가게 되면 가야죠’ 아무 생각 없이 말을 한 거다. 그런데 다음날 1면에 ‘유승준 자원입게 하겠다’ 이런 기사가 막 나오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후의 행동에 대해서는 “근데 제가 지금 생각해보면 막 좀 떠밀렸던 것 같다. 너무 어리고 너무 잘하려는 마음에 기정사실이 돼버린 거다. 그러면서 주위에서는 박수를 치고 ‘좋은, 힘든 결정을 했다’ 그런데 거기다 대놓고 ‘아뇨 저 좀 생각해보고 다시 결정하겠습니다’ 말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진짜 (군대를)가려고 그랬으니까 그런 거다. 그래서 회사와는 되게 갈등이 많았다. 회사는 제발 그러지 말라고, 지금 선택의 여지가 있는데 왜 굳이 TV 나가 그런 인터뷰를 하냐 했다. 그런데 저는 그때 진짜로 가려고 그랬고 진짜 그 약속은 진심이었지만, 그 약속을 이행하지 못한 거다”라고 말했다.

이후 유승준의 변명은 점점 구차해졌다. “결국 내가 한 선택”이라고 했지만, 가족과 주변 사람들에 대한 변명을 이어갔다.

그는 “(군대를 가지 않고 미국으로 간 것은)저도 개인적인 사정이 있어 약속을 지키지 못한거다. 또 미국에 갔을 때 아버지와 목사님이 권유하셨다. ‘병역의 의무도 좋지만 그것만이 애국의 길은 아닐거다’라며 ‘미국에서 살면 전세계로 연예인 활동도 하고 그런거에 더 자유롭지 않을까’라고 마음을 바꾸는게 어떻겠느냐는 강한 설득이 있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최고의 정점을 찍은 것은 “나의 뿌리는 한국이다”며 당당히 말을 했다는 점이다.

제작진이 ‘한국에 오고 싶어하는 이유가 무엇인가’에 대해 묻자 “저는 한국에서 태어났고 한국을 사랑한다. 한국을 가고 싶은건 당연한거 아니냐. 이제 그만 마음을 닫을까 생각도 했지만 (한국은) 제 정체성이고 제 뿌리인데 그렇게 되겠나”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그런데 여기서 의문은 계속된다. 정체성이자 자신의 뿌리라고 말을 했지만, 미국 시민권을 선택한 것은 무엇일까. 그것도 이제와서 한국이 뿌리라고 말하는 이유가 있을까.

1990년대 유승준이 인기가 많았던 것은 단순히 음악적인 재능때문은 아니였다. 뿌리인 한국에서 군대를 꼭 가야겠다 생각했지만, 못가서 죄송하고 당시 온 방송에서 떠들었던 게 본심이 아니었다고 치자. 하지만, 당시의 방송을 기억하고 있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

대부분의 방송에서 그는 군대를 언급했고, 건강하고 패기 넘치는 이미지로 CF모델로 주가를 올렸다. 급기야 신체검사를 하는 모습까지 전파를 탔다. 당시 유승준은 너무 어렸다고 했지만, 자신의 의사표현을 하지 못할 수준도 아니었다. 그후 분명히 그는 의사표현을 해서 미국으로 떠난게, 이것이 사실이다.

결국 종합해보면 유승준은 잘못된 언론보도로 등떠밀리듯 군대를 갈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부모님과 목사님의 권유 그리고 개인적인 이유로 안가고 미국 시민권을 땄다. 분명히 갈 생각이었지만, 못가게 되서 미안하다며 또 다시 반복했다. 결국 17년 전이나 현재나 여전히 말과 행동이 맞지 않았다.

whice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