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45551 0182019091855045551 06 0601001 6.0.14-RELEASE 18 매일경제 39226194 popular

정국 열애설 “법적 대응”→타투이스트 “친한 친구”…논란은 계속 [MK★이슈]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과 타투이스트 A씨가 열애설을 강력하게 부인했지만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측은 1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고 알렸다. 앞서 이날 CCTV 유출로 인해 정국과 타투이스트 A씨의 열애설이 불거진 데 따른 해명이다.

빅히트 측에 따르면 정국은 올 여름 공식 장기휴가 기간 중 거제도에 방문했고, 평소 친분이 있던 지인들과 현지에서 만났다. 이들은 다 함께 식사를 한 뒤 노래방에 갔지만 이 같은 사실이 왜곡되어 알려졌다.

매일경제

방탄소년단 정국과 타투이스트 A씨가 열애설을 강력 부인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에 대해서는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정국의 열애설 상대로 지목된 타투이스트 A씨 역시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직접 해명했다. 그는 “정국과 연인관계가 아닌 친한 친구”라고 밝혔다.

또한 정국의 손에 새겨진 영어 타투에 대해서도 “(제가) 이니셜을 타투잉 해줬다는 말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열애설 당사자인 양측이 열애설을 강력하게 부인했지만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일부 누리꾼 및 팬들은 여전히 정국의 열애설을 두고 갑론을박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나 A씨의 실명과 사진을 퍼나르는 일명 ‘신상털기’까지 벌어져 또 다른 피해를 낳고 있는 상황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sunset@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