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43423 0372019091755043423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여름아 부탁해’ 친아들 찾은 윤선우, 母문희경 악행 알았다(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KBS1 '여름아 부탁해'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윤선우가 마침내 송민재의 정체를 알았다.

17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친아들의 정체를 알아낸 주상원(윤선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여름(송민재 분)이 친아들이라는 것을 안 주상원은 그를 끌어안으며 눈물을 흘렸다. 여름이 역시 눈물을 흘리며 “울지 말라”며 그를 달랬다.

혼란스러워하던 왕금희(이영은 분)는 한준호(김사권 분)에게 연락했다. 왕금희를 만난 한준호는 허경애(문희경 분)의 꼼수를 전했고 “그 자식 아들이 여름이인 거 알고 너랑 이상하게 엮일까봐 그랬던 거겠지”라며 이유를 설명했다. 덧붙여 “솔직히 당신에게 돌아가고 싶다”며 진심을 털어놓기도. 이에 왕금희는 “당신이 상처 준 사람 나 하나로 끝내라고 말했지. 제발 그 말 좀 명심해”라고 분노하며 자리를 떴다.

꿈에 그리던 아들을 만나게 된 주상원은 여름이를 보며 “이제부터 아빠는 여름이만 보면서 살 거야”라고 다짐했다. 이후 왕금희는 “상원 씨 부모님이 여름이 데리고 오려 하면 어쩌냐”는 걱정을 표했지만, 주상원은 “나 금희 씨한테 평생 갚아도 못 갚을 은혜 졌어요. 그런 금희 씨한테 여름이를 어떻게 뺏어요. 그런 걱정 하지 말아요”라고 그녀를 안심시켰다.

한편 조필구는 병원으로 박수철(손종범 분)을 찾아왔다. 박수철은 크게 당황하며 카페로 내려가 있으라고 말했고, 주상원은 두 사람이 같이 있는 것을 보게 됐다. 주상원은 어떻게 된 일인지 설명해보라며 박수철에게 소리쳤다.

이후 주상원과 박수철은 어두운 표정으로 집에 돌아왔다. 이후 주상원은 허경애를 쳐다보며 “제가 왜 이러는지 정말 모르시겠어요? 저 아이 찾았습니다”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