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42410 1072019091755042410 06 0602001 6.0.15-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1488886 related

"모두가 피해자"…방탄소년단 정국, 상처만 남은 데뷔후 첫 열애설[종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정국 본인과 상대 여성인 타투이스트 A씨, 애꿎게 열애설에 휘말린 래퍼 해쉬스완까지,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의 데뷔 후 첫 열애설이 모두에게 상처만 남겼다.

방탄소년단 정국은 17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진 목격담 때문에 열애설에 휩싸였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열애설 당사자인 타투이스트 A씨가 모두 "열애는 사실무근"이라고 강력히 부인했지만, 파장은 컸다.

정국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진 목격담과 사진으로 열애설에 휩싸였다. 사진 속에서는 정국으로 보이는 인물이 한 여성을 뒤에서 안고 있는 모습으로 열애설에 힘을 실었다. 특히 이 남성이 래퍼 해쉬스완이라 지목한 일부 팬들이 "내가 아니다"라고 해명한 해쉬스완의 SNS에 찾아가 도가 넘치는 악성 메시지와 댓글을 퍼부어 정국 열애설을 둘러싼 논란이 일파만파 커졌다.

스포티비뉴스

해쉬스완은 자신의 의지와는 전혀 상관없이 열애설의 최대 피해자가 됐다. '사진의 주인공이냐'를 묻는 질문에 "내가 아니다"라고 답하기만 한 해쉬스완은 '아닌 걸 아니다'라고 말했다는 이유로 열애설의 2차 피해자가 됐다.

어긋난 팬심에 해쉬스완은 "너네가 그냥 생사람 잡아서 사진 찍힌 거 나냐고 물어보길래 아니라고 했잖아. 진짜 역겨워 토할 것 같아"라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나 고통 호소에도 해쉬스완을 향한 공격이 계속되자 "그만하자. 좀 지친다. 솔직히 난 진짜 잘못 없다. 나 자신에게 화가 난다"고 읍소했다.

스포티비뉴스

생애 첫 열애설에 휘말린 정국과 상대 당사자인 비연예인 타투이스트 A씨 역시 피해를 입은 것은 마찬가지다. "명백히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지만, 두 사람을 둘러싼 열애설은 좀처럼 수그러들 줄 모르고 있다.

정국은 소속사를 통해 열애설을 부인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17일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샵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타투샵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다. 그 내용이 왜곡되어 알려지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CCTV 유출로 정국의 열애설이 불거진 것에 대해 방탄소년단 측은 "아티스트의 장기 휴가 기간에 있었던 소소한 개인적 일상들이 왜곡되어 알려진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보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또한 허위사실 유포 시에도 예외 없이 법적 대응할 방침임을 밝힌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국의 열애 상대로 지목된 A씨 역시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정국과 연인 관계가 절대 아니다"라고 해명에 나섰다. A씨는 "지금 돌아다니는 말들과 저를 사칭해서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이 안타까워 글을 올린다. 무슨 답변을 드리든 믿지 않고 스스로 마음대로 해석하고 더 심한 답글을 들을 게 뻔한 사실이라 아무 말 안하고 있었다"며 "다시 말씀드리지만 정국과 연인관계라든지, 제 이니셜을 타투잉해줬다는 말들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국과 저는) 단지 친한 친구 정도이며, 그것 때문에 저와 주변 분들이 많이 상처받고 팬분들에게도 큰 상처를 입힌 것 같아서 너무 죄송하다"며 "이후의 말은 하지 않겠다. 무시가 절대 아닌 것만 알아달라"고 말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