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39912 0512019091755039912 04 0405001 6.0.13-RELEASE 51 뉴스1 0

세계 최대 양서류는?…몸 길이 180cm '남중국거인도롱뇽'

글자크기

런던동물학회 연구팀, 남중국거인도롱뇽 발견

중국장수도롱뇽 밀렵 때문에 '멸종위기'

뉴스1

중국장수도롱뇽. (출처: Nature Picture Library)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세계에서 가장 큰 양서류는 뭘까. 몸 길이 180cm, 무게 45kg에 달하는 중국장수도룡뇽(학명 Andrias davidianus)이 세계 최대 양서류 자리를 새로운 종에 내주게 됐다.

16일(현지시간) 영국 BBC와 내셔널지오그래픽 등에 따르면 런던동물학회는 1920년대부터 런던 자연사박물관에 전시돼 있던 중국장수도롱뇽 표본을 조사한 결과, 이 개체가 하나가 아닌 세 가지 아종(亞種)인 것으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국장수도롱뇽 중 가장 큰 종에는 남중국거인도롱뇽(학명 Andrias sligoi)이라는 새 이름이 붙었다.

보고서 수석 저자인 런던동물학회 소속 새뮤얼 터비 교수는 "이제서야 세계 최대 양서류를 알아냈다는 사실이 놀랍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번 연구는 중국장수도롱뇽이 긴급한 위기에 처한 시점에 나왔다. 이 도롱뇽은 한때 중국 전역에서 쉽게 발견됐다. 그러다 지난 수십년간 약용과 식용으로 대규모 포획이 이뤄지고, 농경지 확대로 서식지가 대폭 감소하면서 심각한 멸종 위기에 처한 상태다.

이에 대해 터비 교수는 "야생에서 중국장수도롱뇽 개최수 감소는 파괴적"이라며 "세계에서 가장 큰 양서류를 잃어버릴 위험이 매우 크다. 도롱뇽 개체수를 보호하기 위한 긴급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는 학술지 '생태학과 진화'(Ecology and Evolution) 최신호에 게재됐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