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37331 0252019091755037331 01 0102001 6.0.13-RELEASE 25 조선일보 0 related

文대통령 "콘텐츠는 미래 먹거리…창작 활동 적극 지원"

글자크기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 참석…"경제 살리는 중요 산업"
"콘텐츠산업 지원 투자금액, 기존보다 1조원 이상 확대"
"신한류 활용해 연관산업 성장 견인…콘텐츠 관광자원화"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후 동대문구 콘텐츠인재캠퍼스에서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비전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콘텐츠는 문화를 넘어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는 중요한 산업이 됐다"며 콘텐츠산업을 대한민국 경제성장을 이끄는 핵심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동대문구에 있는 콘텐츠 인재캠퍼스 내 콘텐츠 문화광장에서 열린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문화 콘텐츠 수출은 최근 5년간 연평균 16% 이상 성장하며 작년 한 해에만 100억 달러 수출 성과를 올렸고 세계 7위의 콘텐츠 강국으로 발돋움했다. 분야별로는 반도체 다음가는 성장세"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문화를 수입하던 나라에서 수출하는 나라가 됐고, 2012년 처음으로 문화산업 흑자 국가로 탈바꿈했다"며 "작년 한 해 한류가 만들어낸 생산 유발 효과는 무려 20조원에 가깝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고용 면에서도 65만명이 넘는 인재가 콘텐츠산업에 종사하고 있고, 일자리 확대의 중요산업이 되고 있다"면서 "우리가 문화 후진국을 벗어나 콘텐츠 강국이 된 것은 창의성과 혁신적 기술, 기업가 정신을 갖고 도전한 수많은 창작자의 노력 때문"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세계 최고 수준의 초고속인터넷망을 활용해 온라인게임을 만들고 수출한 게임 개발자들이 있었기에 e스포츠 세계 1위 위상을 갖게 됐다"며 "방탄소년단은 팬과 직접 소통하는 혁신적 비즈니스 모델을 개척했고, 나영석 PD의 '꽃보다 할배' 같은 콘텐츠는 한국형 콘텐츠로 포맷 자체를 수출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발 빠르게 적응해 한류 멀티 콘텐츠, 1인 크리에이터들이 만든 창작 콘텐츠는 글로벌 플랫폼과 세계 최초 5G 상용화 기술에 실려 전 세계에서 동시에 즐길 수 있게 됐다"면서 "정부는 우리 콘텐츠의 강점을 살려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혁신적인 기술을 가진 창작자들이 얼마든지 도전하고 성공할 수 있게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콘텐츠 산업 3대 혁신전략'을 직접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아이디어와 기술만으로도 새 스타 기업이 되도록 정책금융으로 뒷받침하겠다"며 "'콘텐츠 모험투자 펀드' 신설과 '콘텐츠 기업보증' 확대로 향후 3년간 콘텐츠산업 지원 투자금액을 기존 계획보다 1조원 이상 추가 확대하겠다"고 했다.

이어 "불확실성으로 투자받기 힘들었던 기획개발·제작초기·소외장르에 집중 투자해 실적 없이도 성장하도록 돕고 실패해도 다시 도전할 기회를 만들겠다"며 "시장이 충분히 형성되지 않은 실험적인 분야 지원도 확대하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가상·증강·혼합 현실을 활용한 실감 콘텐츠를 육성해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며 "홀로그램, 가상현실 교육과 훈련 콘텐츠를 비롯한 실감 콘텐츠를 정부와 공공분야에서 먼저 도입·활용해 시장을 빠르게 활성화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지속적 한류 발전을 위해 한국어 교육지원·문화교류를 확대하고 해외시장 정보와 번역, 온라인 마케팅 지원 등으로 콘텐츠 수출 역량을 강화하겠다"며 "우수중소기업 소비재 산업의 한류 마케팅 기회를 늘리고 한류 상설공연장 확충 등 한류 콘텐츠를 관광 자원화해 한류 관광객 유치에 적극 나서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불법 복제나 한류 위조상품 등으로 피해 보는 일이 없게 저작권을 국제적으로 보호하고 공정한 제작환경을 만드는 데에도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서울 동대문구 콘텐츠인재캠퍼스에서 열린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회에 앞서 AR글래스에 구현되는 콘텐츠를 시청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발표회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박양우 문화체육관광·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정부 인사와 나영석 PD,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방준혁 넷마블 의장 등 콘텐츠산업 관계자가 대거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대국민 콘텐츠산업 정책발표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발표회에서 나영석 PD는 "앞으로 5세대 이동통신 등 환경의 변화가 콘텐츠에 대한 기대와 소비를 무한히 확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창작자들이 자유롭게 상상하고, 제약 없이 시도하는 환경이 만들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캐릭터 회사인 '연필과 지우개'의 정일 대표는 "세상에 없던 캐릭터와 세계관을 만드는 것이 곧 혁신"이라면서 "창작지원금, 멘토링 등 큰 도움을 받았지만 창작 후 판로 지원도 중요하다"고 했다.

행사에서는 비보잉에 한국적 색채를 더해 세계에서 인기를 끈 '저스트절크'의 축하공연도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발표회 참석에 앞서 수출 콘텐츠와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등 실감 콘텐츠, 한류연계 소비재 수출 성과 등으로 구성된 전시 부스도 관람했다.

[윤희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