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35332 1082019091755035332 06 0601001 6.0.13-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좋은 드라마 확신"…'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X강하늘X김지석 표 종합선물세트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이 '동백꽃 필 무렵'으로 뭉쳤다.

17일 오후 서울 구로구 라마다 서울 신도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배우 공효진, 강하늘, 김지석과 차영훈 PD가 참석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공효진 분)을, “사랑하면 다 돼!”라는 무조건적인 응원과 지지로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의 폭격형 로맨스이자 동백과 용식을 둘러싼 이들이 “사랑 같은 소리하네”를 외치는 생활 밀착형 치정 로맨스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연출을 맡은 차영훈 PD는 "편견에 갇혀 있는 여자 동백이 자기의 편견을 깨뜨리고 나아가는 성장담이면서, 그 동백이를 우직하게 응원하는 기적같은 남자 용식이의 멜로이자 그들을 둘러싼 동네 사람들의 휴먼스토리이기도 하다"며 "저희는 '442 전술' 드라마라고 농담처럼 이야기한다. 넷 만큼의 멜로, 넷 만큼의 휴먼, 둘 만큼의 스릴러. 종합선물세트라고 표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배우들의 캐스팅에 대해선 "정말 좋은데 어떻게 말씀을 드려야할지 모르겠다. 이렇게 보면 이유가 너무 설명이 될 것 같긴 하다"며 "(공)효진 씨는 ' 동백꽃 필 무렵'의 동백이였다. 작가님과 같이 기획단계에서부터 효진 씨를 염두에 두고 대본이 만들어졌다. 효진 씨가 했던 여러 작품과 여러 모습이 실제 대본에 많이 녹아있다. 오히려 다르게 얘기하면 효진 씨가 효진 씨 마음대로 해도 동백이 같다. 최적의 캐스팅이었다"고 말했다. 강하늘, 김지석에 대해선 "울트라 캡숑 짱"이라고 표현해 웃음을 안겼다.

공효진은 지난 2016년 방송된 SBS '질투의 화신' 이후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지난해 초 '동백꽃 필 무렵' 대본을 만났다는 공효진은 "촬영 스케줄과 맞지 않아서 고사를 했다가 대본이 너무 재밌어서 '제가 고사해도 다음 이야기 보여주시면 안 되냐'고 할 정도였다. 재밌고 궁금한 드라마가 또 있을까 싶을 만큼 너무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오랜만에 '공블리'의 모습으로 돌아오게 된 것에 대해 "그 전과는 다른 모습이려고 노력을 하고 있다. 초반 드라마 내용을 보면 '저렇게까지 소심하고, 저렇게까지 사람과 대화를 못하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든다. 세심하게 신경을 썼다"며 "사투리를 쓰면 캐릭터가 바뀔거라고 생각했지만 제가 드라마 안에서 유일한 서울 여자였다. 열심히 변주했으니 애정어리게, 예쁘게 봐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3년이라는 드라마 공백기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그 공백기엔 다수의 영화에 출연하며 '공블리'와는 다른 얼굴을 보여줘왔다. 그는 "가장 만족도가 높았던 드라마가 '고맙습니다'라는 작품이었다. 그 드라마를 하면서 남녀노소 상관없이 위로를 해줬던, 위로를 받았다는 평이 많은 작품이라 만족도가 높았다. 이 드라마를 보면서 얼핏 '고맙습니다' 동네 사람들과 가족의 이야기, 그 안에서 느꼈던 만족감을 또 느끼고 싶다는 생각이었다"며 "그렇게 그러졌던 드라마가 있기 때문에 변화하기 위해서 한 신, 한 신 많이 고민하고 노력하고 있다"고 '동백꽃 필 무렵'으로 공백기를 깬 이유를 짚기도 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하늘은 지난 5월 현역 군복무 후 제대, 곧장 '동백꽃 필 무렵' 촬영에 임했다.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대해 선 그는 "사실 어색하다. 오늘도 예쁜 옷 입으면서 내 옷이 아닌 것 같기도 하고, 많은 분들이 예쁘게 꾸며주셔서 보이긴 한데. 전역해서 너무 좋다. 이런 자리에서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게 돼 다행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작품 선택 이유에 대해선 "가장 큰 건 대본이었다. 1부부터 4부까지를 봤는데 흔하게 볼 수 없었던 드라마였던 것 같고, 대본이었던 것 같다. 감독님과 작가님을 꼭 뵙고 싶다고 해서 뵀다. 그때 감독님, 작가님과 이야기를 하고 확실해졌던 것 같다"며 "(공)효진 누나의 영향이 아주 크다. 팬이라 팬심으로 선택한 것도 있다"는 말을 더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석 역시 작품 선택 이유를 공효진과 대본으로 꼽았다. "대본 좋고 감독님도 너무 좋다"는 그는 "남자 배우라면 누구나 한번쯤 로망인 공효진 씨와 꼭 현장에서 연기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늘 갖고 있었다. 이뤄져서 너무 좋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전작 '톱스타 유백이'에서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라며 "백이는 나르시시즘에 빠진 자기애가 강한 인물이었다. 그 인물에서부터 전소민 씨를 만나면서 성장했다면, 강종렬은 쇼윈도 부부다. 겉으로 보기엔 다 가진 것 같이 남부러울 것 없이 살고 있지만 갑자기 우연찮게 만나게 된 옛 첫사랑과 그녀의 상황을 겪으면서 마주하게 되면서부터 성장해나가는 이야기가 있다"며 "그 안에 아빠와 아들의 관계, 부성애다. 그 점이 아마 좀 다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들끼리의 호흡도 짚었다. 공효진은 "(강)하늘 씨는 미담제조기로 유명하다. 역시나 들은 소문 만큼 너무 열심히 한다. (김)지석 씨는 또래라 편하다. 십수년전 드라마 '상두야 학교가자'에서 얼핏 만난 기억이 있다. 첫사랑 이야기라 과거 신이 많은데, 첫사랑 같은 감정을 받으며 연기를 한다"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또 강하늘은 "진짜 좋은데 어떤 말로 꾸며야 할지, 너무 짱인데 어떻게 이야기 해야 할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석은 "강하늘 씨는 제대후 첫 작품인데 파이팅 넘친다. 공효진 씨는 저희 둘을 아들처럼 보듬어준다"고 전했다.

끝으로 공효진은 "세 배우 말고도 드라마에서 너무 재밌고 완벽한 캐릭터가 많다. 기가막힌 캐릭터들 기대해주시고, 드라마가 나오면 그분들 인터뷰를 더 하고 싶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엄마, 아빠, 아이, 가족이 다 같이 봐도 민망한 장면이 1도 없는 아주 즐거운 작품이다. '어떻게 이런 대사가 있지?'라는 생각이 드는 작가님의 위트 있는 대사를 들으며 빠져들 거다. 편견 없이 1부, 2부 보면 모두가 아주 좋아하는 드라마일 거라고 확신한다"고 짚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은 18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윤다희 기자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