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35226 0512019091755035226 01 0101001 6.0.13-RELEASE 51 뉴스1 0 related

'돼지열병'에 9·19선언 기념행사 차질…취소 등 검토(종합)

글자크기

통일부 "돼지열병 확산 가능성 우려…관계당국 검토"

뉴스1

통일부 전경(자료사진).©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양은하 기자 = 정부가 9·19 평양 공동선언 1주년을 맞아 접경 지역 등에서 기념행사를 준비 중인 가운데 경기도 파주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진되면서 행사 개최여부 등이 불확실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통일부 당국자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행사를 준비하는 (주무부처의) 입장으로서는 (개최)하고 싶지만, 아침에 돼지열병 발병이 확인됐고, 발생 원인과 경로가 명확하지 않기에 어떻게 확산될지 모르는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전국의 사람들이 왔다가 흩어지는 문제가 있기에 행여 돼지열병 확산 차단 문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고, 관계당국은 그 부분들을 좀 더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행사 개최 등 진행여부에 대해선 취소나 축소 등의 방안들을 모두 열어놓고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통일부는 이날 오전 "기념행사 진행에 지장이 없도록 관계부처와 행사와 관련된 제반 사항을 점검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오는 19일 서울역에서 도라산역으로 향하는 평화열차를 운행하고 도라산역 일대에서도 기념행사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평화열차에서는 국내 저명인사들이 참여하는 토크콘서트도 기획됐다.

다만 최근 소강 국면인 남북관계를 고려해 이번 행사는 북측 참여 없이 남측 단독 행사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경기도 파주시의 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 열병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돼지열병은 폐사율 최대 100%에 이르는 돼지 전염병으로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발생했다.
freshness410@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