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32023 0372019091755032023 03 0301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LG 맹공 vs 삼성 맞불…‘8K 정면충돌’ 점입가경

글자크기

-LG는 오전·삼성은 오후 같은날 ‘8K 기술 설명회’

-LG IFA 비교시연 넘어 삼성제품 내부 분해해 설명 ‘2차전’

-“삼성 8K는 국제기준 미달…소비자 기만 중단해야”

-“이대로 당할수 없다” 삼성도 무대응서 맞불 전환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삼성 8K 기준미달” vs “LG 주장 사실무근”

글로벌 TV 제조사 빅2의 ‘8K 전쟁’이 정면충돌로 확전하고 있다. LG전자가 이달 초 독일 베를린 국제가전전시회 ‘IFA 2019’에서 삼성전자 QLED 8K TV를 공개 비판한데 이어 17일 양사가 오전과 오후 각각 ‘8K 기술 설명회’를 열며 난타전을 벌였다.

그동안 무대응으로 일관해오던 삼성전자가 맞불 공세로 전환하면서 8K 주도권을 둘러싼 싸움이 격화하는 양상이다.
헤럴드경제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에서 LG전자 HE연구소장 남호준 전무가 QLED TV에 적용된 퀀텀닷 시트를 들고 패널의 차이를 설명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 “삼성, 소비자 기만행위 중단해야”= 포문을 연 곳은 LG전자다. LG전자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본사에서 삼성전자 QLED TV에 대한 작심 비판을 이어갔다.

남호준 LG전자 HE(홈엔터테인먼트) 연구소장(전무)은 이 자리에서 “경쟁사(삼성)의 8K TV가 국제적으로 합의된 ICDM 규격에 한참 못 미친다”며 “8K가 최고 해상도라고 믿고 구입한 소비자들에 실망감을 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지난 7일 IFA 현장에서 자사와 삼성 TV를 나란히 놓고 화질을 비교하며 대놓게 비판한지 10일 만에 안방에서 ‘2라운드’로 재차 선제공격을 날린 것이다.

이날 행사에서 LG전자는 삼성 QLED TV와 자사 OLED 및 나노셀(LCD) TV의 비교 시연공간을 별도로 마련하고 삼성의 퀀텀닷 필름을 직접 보여주며 자사 TV의 화질 경쟁력을 과시했다. 미디어를 대상으로 한 TV 행사에서 경쟁사를 거론하는 것에서 나아가 타사 제품 내부를 보여주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남 전무는 삼성전자의 QLED가 진정한 자발광이 아니라고도 했다. 그는 “업계와 학계에서 말하는 Q-LED는 ‘양자점 발광다이오드’라는 자발광을 의미하지만 경쟁사는 QD 시트를 적용한 LCD TV를 Q-LED로 명명함으로써 여러 오해의 소지를 만들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는 소비자를 호도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남 전무는 “어느 때보다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사(삼성)를 따라 다른 업체까지 기준 미달의 8K TV를 시장에 내놓는다면 어떻게 되겠냐”면서 “8K 시장을 주도하고 싶다면 8K 모델을 늘릴 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 인정된 규정에 따라 제대로된 8K TV를 구현하는 TV를 내놔야 할 것”이라고 했다.
헤럴드경제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에서 LG전자 HE연구소장 남호준 전무가 리얼 8K를 구현하는 LG 나노셀 TV(오른쪽)와 경쟁사 제품의 해상도 차이를 설명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 무대응에서 ‘맞불’ 전환= 삼성전자도 반격의 칼을 빼들었다.

삼성전자는 같은날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R&D캠퍼스에서 ‘8K 화질 설명회’를 열고 LG측의 주장을 정면 반박한다.

독일 베를인에서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사장이 “8K TV를 공식적으로 인증하는 표준이나 기관은 없다. 신경쓰지 않는다”며 공식 대응을 자제한 것에서 맞대응으로 전환한 것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개발팀의 용석우 상무는 이날 기술설명회를 통해 LG전자가 화질 선명도(CM)라는 특정 잣대만으로 8K 기술을 설명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점을 강조하며 실제로 ‘화질 비교’ 시연을 벌인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8K 관련 화질설명회를 열어 자사의 8K TV가 8K 이미지, 동영상, 스트리밍 등을 얼마나 잘 보여주는지를 시연하고, 8K 화질은 화질선명도(CM)으로 판단할 수 없으며 화소수, 밝기, 컬러 볼륨 등의 광학적 요소와 영상처리 기술 등 다양한 시스템적 요소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평가돼야 함을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의 입장 변화는 LG의 주장에 무대응으로 일관하면 소비자들이 그대로 믿을 수 있고, 이는 급속도로 커가는 QLED 시장에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삼성전자는 작년 10월 QLED 8K TV 4종(65·75·82·85형)을 첫 출시하고 올해 라인업을 98형까지 대폭 확대해 ‘8K=삼성’이라는 기선 제압에 나섰다.

삼성과 LG가 8K 기술을 놓고 이처럼 치열한 공방을 벌이는 것은 8K 주도권 선점이 향후 글로벌 TV 시장의 패권 장악의 열쇠가 될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8K 후발주자 LG전자가 삼성 QLED의 폭풍성장에 네거티브 공세로 격차를 좁히려는 전략으로 평가하고 있다.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글로벌 TV 시장에서 삼성전자 점유율은 31.5%로, 2위 LG전자(16.5%)보다 2배 가량 앞선 1위를 유지했다. 분기 점유율로는 2013년 1분기 이후 약 6년만에 최고치다.

업계 관계자는 “QLED TV는 결국 LCD이기 때문에 계속된 LCD 패널 가격하락으로 OLED보다 가격경쟁력이 있다”며 “OLED가 초반보다 가격이 많이 떨어졌다고는 하지만 LCD보다 배가량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LG전자가 완벽한 블랙을 구현하는 OLED 기술을 효과적으로 알리는 전략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글로벌 8K TV 시장은 작년 1만8600대에서 올해 21만5000대, 2020년 85만3900대, 2021년 179만4000대로 급팽창할 것으로 예상된다. 2023년에는 3374만9900대로, 올해보다 무려 17배 가량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cheo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