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31450 1112019091755031450 02 0201001 6.0.14-RELEASE 111 서울경제 53204111 related

홍준표, '조국 가족 사모펀드' 수사에 "정의 살아있어, 윤석열 검찰 화이팅"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검찰의 용맹정진을 보면서 그래도 이땅에 정의가 살아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법무부 장관의 5촌 조카 구속 등 빠르게 진행되는 검찰의 조 장관 가족의 사모펀드 관련 의혹 수사와 관련, “비록 그간의 검찰이 정권의 칼로 이용되어 국민의 신뢰를 상실 했지만 이번 조국 수사 만큼은 국민들의 전폭적인 지지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것은 이땅에 정의가 아직 살아 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윤석열 검찰을 응원 한다. 정권에 이용 당하고 무시 당하고 팽 당하는 바보같은 검찰이 되지 말고 국민과 정의만 바라보고 가는 당당한 검찰이 되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전 대표는 이어 “헌법과 형사소송법이 부여한 검사의 권한을 청와대, 여야 정치꾼들의 협박에 휘둘리지 않는 것이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을 확보 하는 길”이라며 “검사는 비굴하지 않아야 한다. 검사는 당당해야 한다. 지금처럼 수사하면 대한민국 검찰의 위상을 되찾을 수 있을 것으로 나는 확신 한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또 “당신들을 비난하는 어느 소설가의 책 제목처럼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윤석열 검찰! 화이팅!”이라고 응원의 뜻을 보냈다.

한편 홍 전 대표는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법무부가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를 제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뉴스를 인용하며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가 되고 있다”며 문재인정권을 향한 비난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법무부 장관이 자기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 업무에 대해 인사권을 행사하고 자기 사건 수사를 공표하지 못하도록 훈령까지 만들라고 지시했다고 한다”며 “정상적인 대통령이라면 당연히 법무부 장관에 대해 직무정지 명령을 내려야 하는데 피의자가 된 법무부 장관이 검찰 수사를 방해하는 기이한 나라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조 장관이 민정수석을 하면서 친인척 비리, 정권비리를 얼마나 많이 알고 있기에 내치지 못하는가?”라며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문재인 왕국이 되어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대선 후보 때 국민에게 한 말을 그대로 돌려준다. 이게 나라인가?”라고 비난의 수위를 올렸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