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29356 0022019091755029356 01 0101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0 related

"나도 한다"···황교안 이어 눈물 흘리며 삭발한 김문수

글자크기
중앙일보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퇴진과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한 야당 인사들의 릴레이 삭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도 17일 삭발을 감행했다.

김 전 지사는 이날 오전 청와대앞 분수대에서 삭발식을 가졌다. 김 전 지사는 이와 관련해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퇴진, 조국 감옥. 김문수 삭발. 오늘 9월 17일 화요일 오전 11시 청와대앞 분수대에서 삭발합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중앙일보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17일 오전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하며 삭발을 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퇴진과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권의 삭발식은 지난 10일 이언주 무소속 의원을 시작으로 이어졌다. 11일 박인숙 한국당 의원·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이 삭발했고, 16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도 조국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며 삭발했다. 황 대표의 삭발식 현장에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들과 당직자들이 함께 했다.

황 대표는 삭발 후 "조국 장관에게 마지막 통첩을 보낸다. 스스로 그 자리에서 내려와라. 내려와서 검찰의 수사를 받아라"고 촉구했다. 또 "힘을 합치는 게 중요하다"며 야권의 투쟁을 독려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