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28928 0092019091755028928 03 0304001 6.0.13-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국내 첫 돼지열병 발생 농장·가족 농장 등 4700마리 살처분

글자크기

정부 "10km 떨어진 북한에서 전파 가능성"

뉴시스

【파주=뉴시스】김선웅 기자 = 국내에서 처음으로 가축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17일 오전 경기 파주시 연다산동의 한 돼지농장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오전 6시30분께 경기도 파주시 연다산동의 한 돼지농장을 ASF 발생 농가로 확진했다고 밝혔다. 2019.09.17. mangust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양=뉴시스】이경환 기자 = 국내에서 처음으로 가축전염병인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경기 파주시에서 발생한 가운데 경기도가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기도는 특히 ASF 발생 농장 뿐 아니라 가족농장 2곳까지 포함해 모두 돼지 4700마리를 살처분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오전 6시30분께 경기 파주시 연다산동의 한 돼지농장을 ASF 발생 농가로 확진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와 파주시에 따르면 이 농장의 돼지들이 2~3일 전부터 사료섭취가 저하된 후 16일 오전 8시 돼지 3마리가 폐사하는데 이어 모두 5마리가 죽었다.

진료수의사의 의견에 따라 자체 부검을 실시한 결과 비장 종대 및 고열 소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파주시는 오후 6시20분 소독차량을 긴급투입해 농장주변을 소독하고 다음날 오전 3시에 정밀검사 결과 ASF를 확진했다.

뉴시스

【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경기도 파주시 돼지농가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국내 처음으로 발생한 가운데 1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용 대변인이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09.17.semail3778@naver.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는 발생 농장 돼지 2450마리, 가족농장 2곳 2250마리 등 모두 4700마리를 살처분 했다. 또 발생농장 방문차량과 역학조사를 통해 임상예찰 및 정밀검사 등 추적관찰을 하는 한편 파주시 전 양돈농가 이동제한 조치를 했다고 도 관계자는 설명했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농림축산식품부와 경기도는 위기단계를 '심각 단계'로 높여 발령하고 가축질병 위기대응 매뉴얼 및 ASF 긴급행동지침에 따른 기관별 방역조치 등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또 김 대변인은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새벽 발생상황을 보고 받고 시간이 생명인 만큼 초기 단계부터 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동원해 돼지열병 확산방지에 나서달라고 지시했다"며 "경기도는 시군과 함께 대응 매뉴얼에 따라 예방적 살처분, 통제초소 설치, 축산농가 이동제한 등을 신속하게 조치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정부는 발병 농장의 위치 등을 고려해 북한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경기 파주 돼지농장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농장주나 관계자들의 해외여행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고 이 농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네팔) 4명도 해외여행이나 국제우편 수령도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올해 5월30일 ASF가 처음 발병한 북한과 이 농장과는 불과 10km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게다가 이 농장은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높아 사용이 금지된 잔반도 먹이로 사용하지 않아 정부는 북한에서 전파될 가능성에 더욱 무게를 두고 있다.

파주시 관계자는 "전국 일시 이동중지 방역지역으로 설정하고 살처분 및 긴급방역 조치 등을 추진하고 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lkh@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