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26720 0512019091755026720 01 0103001 6.0.14-RELEASE 51 뉴스1 0 related

국회로 간 조국 "심려끼쳐 죄송"…이해찬 "檢 개혁 잘 해달라"

글자크기

조국, 17일 국회 예방…"야당 예방 일정, 다 잡을 생각"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2019.9.17/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전형민 기자,이우연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과 만나 "역대 그 누구보다도 혹독한 청문회 거쳤기 때문에 심려가 많았다"며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겠지만 법무·검찰개혁을 이제 시작한다고 생각하고 잘 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30분 국회를 찾은 조국 장관에게 "취임을 진심 축하드리고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저도 공직에 있었을 때, 2005년 사법개혁 공동추진위원장을 맡아서 여러 가지 해봤으나 좋은 제도를 만드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지 다시 한번 느꼈다"며 "(조 장관이 검찰개혁을) 제도적으로 체계적으로 잘 이끌어주리라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런 제도를 추진하려고 하면 그동안 그것으로 나름대로의 권력 행사를 했던 그런 쪽에서의 저항도 있을 것"이라며 "충분히 잘 설득하고 소통해서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부분 국민들이 사법개혁, 검찰개혁을 해야 한다는 바람이 있는데 한번도 해보지 못했으나 이번에는 이쪽 분야에 조예가 깊으니 잘하실 것"이라며 "국민을 바라보고 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경중과 선호·완급을 잘 가려가지고 해나가리라 생각하고 많은 기대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조국 장관은 "청문회 이후에도 여러모로 국민 여러분과 당대표에게 많은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보다 겸허한 자세로 업무에 임하고 법무·검찰개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앞서 이 대표를 만나기 전 조 장관은 각종 의혹에 대한 질의에는 침묵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 장관의 예방을 거절한 점에 대해서는 "(야당 예방 일정을) 다 잡을 생각"이라며 말을 아꼈다.

이날 조국 장관은 이해찬 대표에 이어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등 민주당 지도부를 만난다. 이어 오후 중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예방할 예정이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