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26470 0142019091755026470 03 0304001 6.0.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related

취업 포기 '니트족', 연간 경제 손실 50조원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fn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취업을 포기한 청년층이 증가하면서 경제적 비용 손실이 연간 50조원에 달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17일 한국경제연구원이 공개한 '청년층 니트(NEET)의 특성 분석 및 비용 추정과 정책적 함의'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청년 니트의 비중은 2015년부터 증가세로 전환해 2017년 21.2%까지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NEET는 직업도 없으며 훈련과 교육도 받지 않는 젊은이를 일컫는 말로 ‘Not in Education, Employment or Training’의 약자다.

한경연은 한국노동패널 2010~17년 자료를 분석해 청년층 니트의 추세를 연구했다. 한경연은 청년층 니트에 따른 손실을 계량화하기 위해 성향점수매칭법(PSM)을 사용한 결과 니트가 취업할 경우 받을 수 있는 월평균 소득을 2017년 기준 178.4만원으로 추정했다. 이는 취업자 대비 평균소득 비율이 85.0%에 이른다.

이에 따라, 한경연은 시장소득 기준으로 사업주의 사회보장부담금을 포함한 니트의 연간 경제적 비용은 2010년 34조7000억원에서 2017년 49조4000억원으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니트의 경제적 비용 비중도 2015년부터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며 2017년에 2.7%를 기록했다는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남성 청년층의 니트 비중이 여성보다 더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학력별로는 초대졸 이상의 고학력층에서 니트 비중이 상대적으로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년제 대졸 이상의 경우 니트의 비중은 30%를 넘어섰다. 반면, 부모의 학력수준이나 가구 소득이 높을수록 니트 비중은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부모가 무직인 경우 니트의 비중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과거에 취업 경험이 있거나 직업훈련을 받은 청년이 그렇지 않은 청년보다 니트의 비중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유진성 한경연 국가비전연구실장은 "최근 청년실업률이 완화됐다지만 청년층 체감실업률은 2018년 이후 21% 이상을 지속적으로 기록하고 있어 니트 문제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며 "소득 하위계층에서 니트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난 만큼 청년취업 지원정책은 저소득층 중심으로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cgapc@fnnews.com 최갑천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