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26337 0522019091755026337 01 0103001 6.0.13-RELEASE 52 뉴스핌 0 related

국회 미루고 삭발식 나선 한국당에... 민주당 “민생이나 챙기라”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의 본회의 출석 문제로 9월 정기국회 시작을 알리는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미뤄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자유한국당은 정쟁은 그만두고 민생이나 챙기라”고 입 모아 일갈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임명된 장관을 언제까지 부정할 것인지 모든 사안을 장관 임명 철회로 이어가는 것은 억지”라며 “합의된 의사일정을 정쟁을 이유로 파기하고 변경하는 일은 이제 지겹다”고 비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17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조 장관 출석이) 교섭단체 대표연설 때는 안 되고 대정부질의 때는 된다는 말은 정확히 모순이다. 앞뒤가 맞지 않으면 억지인데 정치는 억지로 되는 것이 아니다. 생떼로 인해 민생은 방치되고 있다”고 말하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1년 중 가장 열심히 일해야 할 지금 한국당에서 천만명 서명운동을 진행하겠다는 건 분풀이 정치, 화풀이 정치, 독단의 정치다. 할 일은 하고 약속은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 무산이 작은 파행으로 끝나길 바란다. 정기국회 파행이라는 더 큰 파행으로 번지질 않길 바라며 합의된 국회 일정이 차질 없이 지켜지도록 한국당의 협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 또한 “한국당의 무책임한 발목잡기에 정상적인 의사일정 진행이 전혀 이뤄지지 않아 금쪽같은 시간이 낭비되고 있다”며 “하고 싶은 얘기가 있다면 교섭단체 대표연설, 대정부질의, 국정감사에서 당당히 얘기하시라”고 꼬집었다.

조 정책위의장은 “특히 삭발공세가 유감스럽다”며 “국가지도자를 꿈꾸는 제1야당 대표로서 매우 부적절한 처사다. 국민들에게 아무런 명분도 감동도 주지 못하는 뜬금없는 행동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황교안 대표와 한국당은 조 장관에 대한 비상식적 집착을 버려야 한다”며 “그들이 있어야 할 자리는 장외가 아닌 국회다. 삭발농성으로 얻을 것은 정치적 불신 뿐 아니라 민생을 외면한 정치 투쟁을 국민들께서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을 황 대표는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17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민주당은 교섭단체 대표연설 취소로 국정감사 일정 연기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이후 일정만은 예정대로 가야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대표연설보다는 국감에 더 무게를 두고 있다”며 “대표연설은 나중에 하던지 중간에 끼워서 하던지 하더라도 전체일정을 (그대로) 가져가는 걸 더 중요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zunii@newspim.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