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21782 1102019091755021782 08 0803001 6.0.14-RELEASE 110 조선비즈 51474487

CJ ENM-JTBC, OTT 합작법인 출범…SKT-지상파 '웨이브'에 '맞불'

글자크기
CJ ENM과 JTBC는 OTT(인터넷 동영상 서비스) 합작법인 출범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지상파 3사가 SK텔레콤과 손 잡고 오는 18일 출시하는 통합 OTT ‘웨이브’를 견제하기 위한 목적으로 풀이된다.

CJ ENM과 JTBC는 내년 초까지 양 사가 IP(지적재산권)를 보유하고 있는 콘텐츠를 통합 서비스하는 합작법인(JV)를 설립하고, ‘티빙(TVING)’을 기반으로 한 통합 OTT 플랫폼을 론칭하기로 합의했다. 합작법인(JV)는 CJ ENM이 1대 주주, JTBC가 2대 주주로 참여한다. 향후 양사는 JV를 통해 국내 OTT 플랫폼에 콘텐츠를 유통하게 된다.

조선비즈

서울 마포구 CJ ENM 사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사는 합작법인을 통해 콘텐츠 결합상품 등 보다 다양한 상품을 소비자들에게 선보인다. 추가 제휴와 같은 다양한 방식으로 협력하며 통합 OTT를 중심으로 콘텐츠 및 플랫폼 사업자들과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구조를 만들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번 협력은 급변하고 있는 글로벌 시장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적 선택이란 게 양사의 설명이다. 넷플릭스 등 OTT 서비스가 전 세계적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디즈니, AT&T 등도 이미 자체 OTT 서비스 시작을 발표하며 미디어 시장에서 차별화된 콘텐츠의 중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

양사는 "드라마, 예능 등 다양한 IP를 보유하고 있는 양사는 이미 글로벌 플레이어들의 각축장이 된 콘텐츠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콘텐츠의 기획 및 제작 역량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이고, 잘 만들어진 콘텐츠가 효과적으로 서비스될 수 있는 타겟별 최적의 플랫폼을 확보해야 한다는 점에 대해 뜻을 같이 했다"고 했다.

CJ ENM 관계자는 "콘텐츠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다양한 플랫폼에서 콘텐츠가 소비되고 그 수익이 콘텐츠에 재투자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JTBC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최고의 웰메이드 콘텐츠를 지속 제작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통합 OTT 오리지널(독점제공) 콘텐츠 강화 및 타겟에 맞는 다양한 외부 콘텐츠 공급 확대 등 소비자들이 가장 편리한 방식으로 만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TBC 관계자는 "CJ ENM과의 OTT 사업협력을 통해 시청자의 콘텐츠 선택 폭을 넓히고 국내 미디어 전반의 경쟁력을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노력을 함께 이어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CJ ENM-JTBC와 경쟁할 웨이브는 오는 2023년까지 유료가입자 500만명, 연 매출 5000억원 규모의 서비스로 성장한다는 목표를 정했다. 이를 위해 총 3000억원을 콘텐츠 확보에 투자한다. 웨이브의 첫 오리지널 콘텐츠는 약 100억원을 투자한 드라마 ‘녹두전’이다.

이경탁 기자(kt87@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