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20497 0372019091755020497 04 0401001 6.0.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韓, 후쿠시마 오염수 공론화…日, 얼떨결에 방사능 물질 인정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정부가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사고 이후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를 공론화했다.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에 여전히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는데, 그 근거를 설명하면서 얼떨결에 '삼중수소'라는 방사능 물질이 있다고 인정해버렸다.

정부 대표단은 16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를 공론화하며 오염수 방류의 위험성을 국제 사회에 알렸다.

문미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가 해답을 찾지 못하하는 상황에서 전세계적으로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있다"며 "최근 일본 정부 고위 관료는 원전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해양 방류가 불가피하다고 언급하기 시작했다"고 우려했다.

이어 "최근 일본 정부 고위 관료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방안으로 해양 방류의 불가피성을 언급했다"며 "원전 오염수 처리가 해양 방류로 결정될 경우, 전 지구적 해양 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국제 이슈이므로 IAEA와 회원국들의 공동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리의 과기부 장관 격인 다케모토 나오카즈 일본 과학기술상은 오염수에 대한 비판과 일본 식품 수입 규제는 과학적인 근거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물을 정화한 뒤엔 삼중수소 이외 방사능 물질은 거의 걸러졌다고 주장했는데 달리 말하면 삼중수소는 있다고 인정한 셈이다.

삼중수소는 기형을 유발하고, 암을 일으키는 방사능 물질이다.

우리 대표단은 방사능 오염수 문제가 여전히 답을 찾지 못하고 있고 한국과 일본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국제원자력기구와 회원국들의 적극적인 지원을 호소했다.

glfh2002@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