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20067 1082019091655020067 06 0601001 6.0.13-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위대한 쇼' 송승헌, 정준원에 막말하는 학부모에 분노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위대한 쇼' 송승헌이 정준원 때문에 분노했다.

1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 7화에서는 한다정(노정의 분)이 위대한(송승헌)에게 출산을 허락 받았다.

이날 한다정은 위대한에게 출산 허락을 받게 되자 동생들과도 편하게 출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최정우(한상혁)는 "아버님께 감사하다는 인사 드리고 싶다"라고 말하기도 했고, 위대한이 돌아오자 감사 인사를 전하며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최정우의 말에 한다정은 최정우가 기획사에서 쫓겨났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후 한다정은 위대한에게 "허락해주셔서 감사하다. 그리고 방송 전에 그런 문자 보내서 죄송하다. 문자에 쓴 대로 앞으로 계약 이행 열심히 하겠다. 뭐든 하겠다. 아저씨가 다시 국회의원 되는데 도움 되는 거라면 다 하겠다"라고 밝혔고, 위대한은 "오늘 내가 한 선택으로 너와 나는 전과는 다른 삶을 살게 될거다. 이제 우리가 어떻게 사는지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 될거다. 이렇게 된 이상 국회의원이 되도 너와 동생들과 연 끊을 수 없다. 미안할 거 없다. 다 내가 자초한 거다. 진짜 아빠처럼 할 자신은 없다. 보호자 역할은 계속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다음날, 한다정을 학교에 바래다 주던 위대한은 "정우 위약금 문제는 해결 됐다. 학교는 포기 해라. 임신한 거 전교생들 다 알거고, 애들이나 학부모들이 가만히 있지 않을 거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한다정은 "다니겠다. 최소한 이번 학기까지는 다니겠다. 당당하고 싶다. 내가 밤새 검색해봤는데 임신한 학생도 차별 받지 않고 학습 받을 권리 있더라"라고 말했고, 위대한은 "학교 다니는 거 포기 해라. 교정을 따라야 할 거다"라고 강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학교 교장은 위대한을 만나 한다정이 계속 학교에 나왔으면 한다고 말했고, 학생들은 한다정이 계속 학교에 나온다는 소식에 크게 반발했다. 이는 학부모들에게까지 전해져 한다정의 출석 반대 서명까지로 번지게 됐다. 특히 위대한에게 반발심을 가지고 있었던 재현엄마는 맘카페에 한다정을 욕하는 글을 올려 정수현을 분노케 했다.

한편, 학교에 갔던 한탁(정준원)은 친구를 기생수(기초생활수급자)라고 부르며 누나 한다정을 욕하는 재현이의 다리를 샤프로 찌르고 말았다. 결국 위대한은 학교에 불려가게 되었고, 재현엄마를 찾아가 "재현이는 괜찮으냐"라며 호들갑을 떨었다. 이어 위대한은 "저 딴 놈은 학교가 아니라 소년원에 보내야 한다"라고 소리지르는 재현엄마에게 무릎을 꿇었고, 탁이가 재현이가 기생수를 운운하며 막말을 했다고 하자 결국 폭발하고 말았다.

위대한은 재현 엄마를 향해 "나 자식 단속 똑바로 못했다. 그런데 어머님도 똑같은 것 같다. 탁이가 날 닮아서 불의를 보면 못 참는다. 어머님이 인주맘 맞느냐. 모자가 남 헐뜯는거는 똑같다. 탁이가 재현이 때린 거 책임 지겠지만, 어머님이 허위 비방글 올린것도 책임 지셔야 한다"라는 말과 함께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enter@xportsnews.com /사진 = tvN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