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9517 0102019091755019517 01 0101001 6.0.14-RELEASE 10 서울신문 0 related

동해는 ‘일본해’ 독도는 ‘리앙쿠르 암초’…엉터리 영문지도 쓰는 한심한 공공기관

글자크기
서울신문

이양수 자유한국당 의원


일부 공공기관들이 인터넷 홈페이지의 영문 안내 지도에 동해를 ‘일본해’(Sea of Japan)로, 독도를 ‘리앙쿠르 암초’(Liancourt Rocks)로 각각 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이양수 의원은 16일 농림축산식품부 산하기관인 한국임업진흥원, 농업정책보험금융원, 국제식물검역원인증원 등 3곳에서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3개 기관은 영문판 구글 지도를 이용하면서 동해나 독도의 표기가 제대로 돼 있는지 내용을 살피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기관은 표기가 잘못됐다는 사실을 이날 인지하고 해당 내용을 수정하거나 삭제했다.

임업진흥원은 동해와 독도로 표기를 바로잡았고, 농업정책보험금융원은 구글 지도를 아예 삭제했다. 국제식물검역원인증원도 관련 내용을 삭제했다.

이 의원은 “정부가 일본과의 경제 전쟁을 주도하고 있는 시기에 국가 공공기관의 홈페이지에 버젓이 동해가 일본해로, 독도가 리앙쿠르 암초로 표기된 것은 한심함을 넘어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모든 공공기관을 상대로 전수조사하고 빠짐없이 수정 조치를 해야 마땅하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관련 상황을 보고받고 즉각 시정을 지시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해당 기관에 엄중히 경고했고, 해당 부처 감사관실에서는 조사 후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리앙크루 암초는 19세기 프랑스 포경선 리앙쿠르호가 독도의 존재를 유럽에 알린 것에서 유래한 명칭으로 서양에서 주로 쓰인다. 하지만 이는 독도의 역사적 연원과 현재 한국이 실효지배 하는 고유 영토라는 의미가 빠진 잘못된 표기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