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9070 0252019091755019070 07 0703001 6.0.14-RELEASE 25 조선일보 0

"볼만한 영화가 없네"… 뻔한 얼굴 뻔한 얘기에 관객이 떠난다

글자크기

[한국 영화 100년의 그늘] [상] 그 나물에 그 밥

8월 관객 수 7년 만에 최저 기록

드라마·범죄물에 편중되고 안일한 흥행 공식에 기댄 대작들, 눈 높은 한국 관객 잡는 데 실패

"식상한 정치·조폭 영화에 신물… 참신한 저예산 작품 계속 나와야"

여름 성수기의 '1000만 영화'도, '중박 영화'도 증발했다. 오는 10월이면 1919년 10월 단성사에서 우리 영화 '의리적 구토'가 처음 상영된 지 꼭 100년이 된다고 하지만, 한국 영화 100주년을 맞는 올해 상반기 국내 영화 성적은 여러모로 기대에 못 미친다. CJ엔터테인먼트의 '극한직업'과 '기생충' '엑시트' 정도를 제외하면 대다수 영화가 개봉했다가 소리 없이 자취를 감췄다. '변신' '봉오동전투' '걸캅스' '말모이' '사바하' 정도만 손익분기점을 넘겼다. 영화진흥위원회가 펴낸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8월의 한국 영화 관객 수는 7년 만의 최저 수준. 2013년부터 6년 연속 2000만명을 넘었으나 올해 1800만명이 되면서 1000만명대로 줄었다. 1~8월까지 상반기 전체 관객 수는 작년에 비해 조금 늘었으나 점유율은 '극한직업'이 개봉했던 1~2월을 제외하면 외화에 밀려 줄곧 50%를 넘지 못했다. 영화계 내부에서 "한국 영화가 위기의 문턱에 서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한국 영화 100년을 맞아 '위기의 한국 영화계'를 진단했다.

이미 본 것 같은 한국 영화

'보다가 중간에 잠들었는데, 꿈 내용이 더 재밌었다' '뻔한 한국 영화에 또 속은 내가 호구'….

지난 추석 연휴에 맞붙은 국내 영화를 본 관람객 평 중 일부다. 국내 대작 영화 세 편이 맞붙었으나 16일까지 손익분기점을 넘은 영화는 배우 마동석과 김상중이 출연해 267만명을 모은 '나쁜 녀석들: 더 무비' 한 편뿐이다. 박정민·류승범이 나오는 '타짜:원 아이드 잭'도, 차승원이 등장하는 '힘을 내요, 미스터 리'도 모두 기대에 못 미친 성적을 냈다. 작년 추석에 '안시성' '명당' '협상'이 맞붙었으나 '안시성'을 빼고 모두 고배를 마신 것의 반복이다. 100억원 이상의 제작비를 들여 만든 블록버스터급 국내 영화가 연달아 부진을 겪는 건 "기시감을 불러일으키고 신선함이 부족해 보여서"라는 지적이 많다. 윤성은 영화평론가는 "늘 캐스팅되는 톱 배우, 늘 반복되는 성공 코드가 섞인 시놉시스를 조합해 만드는 기획형 영화가 한계에 다다른 것 아닌가 돌아봐야 한다"고 했다.

조선일보

올해 상반기는 (위 부터) ‘나쁜 녀석들:더 무비’ ‘엑시트’ ‘극한직업’ 등 CJ엔터테인먼트 작품을 빼면 흥행작이 없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정치 영화로 잇단 실패를 겪던 CJ는 올해 ‘쉬운 영화’로 방향을 틀면서 극장가에서 영리하게 살아남았다. /CJ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극장가에 쏟아지는 한국 영화가 특정 장르에만 편중되는 것도 문제다. 김형호 영화시장분석가는 "스크린 수를 기준으로 올해 상반기 개봉작 상위 10편을 살펴보면 '말모이' '항거' '기생충' 같은 드라마가 압도적으로 많고 그다음이 범죄물이다. 장르가 편중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했다. 김형호씨와 함께 2005년부터 2017년까지 스크린을 1000개 이상 차지한 영화를 살펴보니 대부분이 드라마·코미디·액션·범죄·스릴러에 쏠려 있었다. 애니메이션·다큐멘터리·판타지·SF·어드벤처 등은 드물었다. 김형호씨는 "시장이 더 커지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 아래 제작사들이 50억짜리 10편보다 100억짜리 5편을 만드는 것을 택해서 벌어지는 현상"이라고 했다. '안전한 성공'만을 추구하다 '안일한 결과물'이 나왔다는 얘기다.

눈 높은 관객, 못 잡는 영화계

조선일보

한국 관객은 전 세계에서도 가장 까다로운 관객인데, 제작 현장에선 여전히 '그 나물에 그 밥'만 내놓는 것도 문제다. 시장을 전혀 못 읽고 있다는 뜻이다. 윤성은 평론가는 "관객의 눈높이는 날마다 올라가고, '넷플릭스' 같은 각종 OTT 플랫폼에선 매달 놀라운 콘텐츠가 쏟아지는데, 영화계는 아직도 2~3년 전 흥행 공식에 맞춰 상품을 만드는 게 안타깝다"고 했다.

'어벤져스' 시리즈 같은 마블 영화가 유독 한국에서 잘되는 것도 '기왕 보는 판타지라면 완성도 높은 블록버스터로 골라보겠다'는 심리가 깔린 것. 지난 6~7월 극장가가 '알라딘' '토이 스토리 4' 같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가 점령하다시피한 것, 조폭 영화와 정치 음모론 영화가 한꺼번에 무너진 것도 이런 흐름과 무관하지 않다. 올해 '비스트' '롱 리브 더 킹:목포영웅' 같은 조폭·정치 영화는 대부분 관객몰이에 실패했다. CJ엔터테인먼트가 작년 '공작' 'PMC:더 벙커' '골든슬럼버' 같은 정치 영화로 잇따른 실패를 겪다가 올해 '극한직업' '걸캅스' '엑시트' '나쁜 녀석들' 같은 쉬운 영화로 선회하면서 연달아 성공한 것도 이런 흐름을 읽어낸 결과다. 조성진 CGV 전략지원담당은 "관객은 갈수록 더 신선한 영화를 원한다. '곤지암' '완벽한 타인' '너의 결혼식'처럼 장르를 독특한 시선으로 풀어낸 저예산 영화가 그나마 이 가운데 흥행했던 것을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혜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