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8580 0022019091755018580 01 0101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0 related

강경화 “내 직원에 소리치지 말라” 김현종 “잇츠 마이 스타일”

글자크기

강 장관, 4월 영어로 언쟁 인정

김현종, 외교부 문건 수준 지적

외교가 “김 차장 개입 늘며 갈등”

중앙일보

강경화.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과 영어로 언쟁을 벌인 적이 있다고 16일 사실상 인정했다.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4월 대통령 순방 때 김 차장과 다툰 적이 있느냐. 말미엔 영어로 싸웠다는 말도 있지 않은가”라고 묻자 강 장관은 “부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강 장관과 김 차장 사이의 언쟁은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때 벌어졌다고 한다. 사건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대신해 순방 일정을 진두지휘한 김 차장이 외교부가 작성한 문건의 수준을 지적하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차장이 외교부 직원들에게 언성을 높이자 강 장관이 “우리 직원들에게 소리치지 말라”고 맞받아쳤다는 것이다. 우리말로 하다 막판엔 둘 다 영어로 다퉜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김 차장이 “It’s my style(이게 내 방식이다)”이란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이 김 차장과의 갈등을 공개적인 자리에서 인정한 것을 두고 외교가에선 둘 사이 감정의 골이 아직 깊기 때문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김 차장이 외교부 업무에 개입하는 일이 잦아지며 갈등이 더 커졌다는 후문이다. 지난 7월 데이비드 스틸웰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가 방한했을 때 김 차장이 스틸웰 차관보와 외교부 청사에서 면담한 것을 두고도 강 장관이 불쾌해 했다고 한다.

중앙일보

김현종.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진석 의원은 “김 차장은 노무현 정부에서 외교통상부 통상교섭본부 본부장을 했었고, 그 이후에 대기업에서 취직한 것 같은데 그 대기업(삼성전자) 쪽 얘기가 별로 안 좋다. 거기서 좀 사고를 친 것 같다”고 주장했다. 또 “(김 차장이) 여러모로 국익을 수호해야 할 고위 공직자의 자격이 있는 인물인지 매우 의문”이라고도 했다. 정 의원이 “특별히 할 말이 있느냐”고 묻자 강 장관은 “동료 고위 공직자에 대해 공식적으로 말씀드리는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강경화 장관은 이날 외통위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친서 관련 발언을 번복해 논란을 빚었다. 강 장관은 오전 11시15분쯤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김 위원장이 최근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3차 북·미 정상회담과 평양 초청 의사를 전달했다는 보도(중앙일보 9월 16일자 1면)가 오늘 있었다. 알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강 장관은 “그런 친서가 얼마 전에 있었다는 것은 저희가 미국 측으로부터 상세히 설명을 들었다”고 답했다가 20분 뒤 박병석 민주당 의원이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지난달 편지를 두 번 보냈느냐”고 묻자 “그렇다. 한 건에 대해서는 미국으로부터 충분히 브리핑을 받았고, 오늘 신문에 보도된 것은 저희가 확인해 드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10일 공개한 김 위원장의 친서는 미국으로부터 설명을 들었지만 비공개 친서는 언급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외교부는 강 장관의 답변이 언론에 보도된 후 “언론이 보도한 김 위원장의 트럼프 대통령 평양 초청 친서와 관련해선 확인된 바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이를 두고 북·미 간 민감한 사항을 한국 외교부 장관이 확인하는 것에 부담을 느껴 수습하려 한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 다만 강 장관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도 5·24 조치 해제와 관련, “관계부처와 검토하고 있다”→“관계 부처가 검토 중”→“범정부 차원에서 논의하고 있다는 뜻은 아니다” 등으로 말을 바꿔 혼선을 키웠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