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018324 0012019091655018324 05 0508001 6.0.16-HOTFIX 1 경향신문 0

김연경 벗어난 여자 배구, 숙적 일본 격파

글자크기

월드컵 3차전 역전으로 ‘대회 첫 승’

이재영 26득점·김수지 블로킹 펄펄

다양한 공격 루트로 ‘분위기 반전’

경향신문

모두가 주인공 주장 김연경(왼쪽에서 네번째) 등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16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여자배구 월드컵 3차전 일본전에서 득점한 후 기뻐하고 있다. FIVB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9위)이 2019 국제배구연맹(FIVB) 여자배구 월드컵에서 개최국 일본(세계랭킹 6위)을 꺾고 대회 첫 승을 거뒀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6일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3차전에서 일본에 세트 스코어 3-1(23-25 25-19 25-22 27-25)로 이겼다.

한국은 지난 14일 중국, 15일 도미니카공화국을 상대해 고전 끝에 2패만 떠안았다. 주장 김연경(엑자시바시)과 레프트 이재영(흥국생명) 등 기존 주력 멤버에, 부상으로 뛰지 못했던 세터 이다영(현대건설)과 레프트 박정아(한국도로공사)가 합류하고도 뼈아픈 성적을 남겼다. 이날 한국은 숙적 일본을 상대로 첫 승을 따내며 분위기 반등에 성공했다.

승리의 열쇠는 다양한 공격 루트에 있었다. 그간 김연경에 대한 높은 의존도는 대표팀의 최대 약점으로 꼽혔다. 그러나 이날 이다영은 이재영과 김연경, 김희진(IBK기업은행) 등을 골고루 활용하며 속공과 후위 공격 등으로 상대 빈틈을 노렸다. 이재영이 26득점 맹공을 퍼부으며 팀 최다득점을 올렸고 김연경이 22득점, 김희진이 17득점을 올리며 뒤를 받쳤다.

한국은 블로킹 득점에서 17-3으로 일본을 앞서며 높이에서도 일본을 압도했다. 김수지(IBK기업은행)는 블로킹 득점 6점을 포함해 11득점을 기록했다.

한국은 1세트 중반만 해도 17-14로 앞서다가 일본에 3점을 내준 끝에 18-18로 몰렸다. 서브 리시브가 흔들리며 순식간에 21-23으로 역전당했고 결국 23-25으로 세트를 내줬다.

2세트부터는 한국이 우위였다. 한국은 초반 10-6으로 일본을 따돌린 후 줄곧 3~4점차 리드를 지켰다. 한국은 21-19에서 내리 4점을 뽑아내며 세트스코어 1-1 균형을 맞췄다.

3세트까지 잡으며 승기를 가져온 한국은 4세트 11-10에서 연속 5득점을 올리며 멀찍이 달아났다. 하지만 24-19로 승리에 한 발짝만 남겨두고 내리 6점을 빼앗기며 24-25로 역전당했다. 위기에서 이다영의 블로킹으로 25-25 동점을 만들며 기사회생한 한국은 이재영의 공격 득점으로 매치포인트에 다시 도달한 후 김희진의 서브에이스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한국은 18일 러시아와 4차전을 치른다.

최희진 기자 daisy@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